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트럼프 탄핵심판 하루 앞두고…미국인 52%는 유죄·45%는 무죄

송고시간2021-02-09 00:36

WP는 사설 통해 상원서 트럼프 탄핵안 통과 촉구

트럼프 대통령 [AFP=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 [AFP=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전 대통령에 대한 상원의 탄핵 심판을 하루 앞두고 미국 국민의 의견이 큰 차이 없이 양분됐다.

미국 여론조사회사 갤럽이 8일(현지사간) 발표한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 52%는 유죄 판결에 찬성했고 45%는 반대했다.

3%는 잘 모르겠다고 답했다. 유죄 찬성이 과반이기는 하지만 반대와 큰 차이가 나지는 않은 것이다.

지난해초 첫 번째 상원 탄핵심판을 앞두고 46%는 유죄 판결에 찬성, 51%는 반대했던 것에 비하면 유죄라고 보는 이들이 다소 늘어나기는 했다.

이번 조사에서는 민주당 지지 성향 응답자 중에 89%가 유죄라고 했고 7%만 반대한다고 했다. 공화당 지지 성향 응답자 중에선 10%만 유죄로 봤고 88%는 아니라고 했다.

전임자들과 분야별 성과를 비교하는 항목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은 국방과 경제, 세금, 대테러 분야에서 버락 오바마·조지 W. 부시 전 대통령을 앞섰으나 연방정부 부채와 인종 사안 등에서는 뒤졌다.

조사는 1월 21일부터 2월 2일까지 906명의 성인을 대상으로 실시됐으며 표본오차는 ±4%다.

트럼프 대통령 [UPI=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 [UPI=연합뉴스]

미 워싱턴포스트(WP)는 이날 '상원은 트럼프에게 유죄판결을 내려야 한다'는 사설을 실었다.

WP는 "트럼프의 변호인단과 많은 공화당원은 탄핵심판이 합법적이지 않다고 하는데 그들은 틀렸다. 상원은 심판해야 하고 올바른 선택은 유죄판결"이라고 강조했다.

WP는 트럼프 전 대통령의 대선조작 허위주장 및 의회난입 직전 지지자들을 부추긴 연설 등을 거론하면서 "변호인들은 트럼프가 표현의 자유를 누린 것뿐이라고 하지만 공직자는 말한 것에 책임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상원 의원들은 눈속임으로 숨지 말아야 한다"며 "하원 탄핵소추위원들이 주장한 대로 유죄판결이 실패하면 미래의 지도자들은 무슨 수를 써서라도 권력을 유지하려 할 것이고 대통령이 넘지 못할 선이란 없다고 생각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내란선동 혐의를 받는 트럼프 전 대통령의 두번째 탄핵심판은 9일 개시된다. 여야가 절반씩 상원의석을 분점한 상황에서 유죄 판결로 탄핵안이 통과되려면 공화당 의원 17명이 돌아서야 하는데 가능성이 희박하다는 전망이 나온다.

nar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