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교황 "한반도 상황 특별한 관심 갖고 지켜보고 있다"(종합)

송고시간2021-02-09 05:19

주교황청 외교단 신년 하례식서 언급…미얀마 구금 정치인 석방 촉구

8일(현지시간) 주교황청 외교단을 대상으로 신년 하례식 연설을 하는 프란치스코 교황. [EPA=연합뉴스]

8일(현지시간) 주교황청 외교단을 대상으로 신년 하례식 연설을 하는 프란치스코 교황. [EPA=연합뉴스]

(로마=연합뉴스) 전성훈 특파원 = 프란치스코 교황이 8일(현지시간) 한반도 상황을 유심히 지켜보고 있다고 밝혔다.

교황은 이날 주교황청 외교단을 대상으로 한 신년 하례식 연설에서 작년 6월 발생한 북한의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 사건을 언급하며 "한반도에서의 (남북) 관계 악화를 특별한 관심을 갖고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

교황의 언급은 한국 안팎에서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의 대북 정책 방향과 이에 따른 한반도 정세 변화 가능성을 주목하는 가운데 나온 것이다.

교황은 그동안 여러 차례 공개적으로 한반도 평화 정착에 대한 지지 입장을 강조한 바 있다.

작년 12월 새로 부임한 추규호 주교황청 대사로부터 신임장을 제정받는 자리에서도 "한반도 평화를 위해 항상 기도한다"고 밝혔었다.

180여 개국의 주교황청 대사가 모인 이날 신년 하례식에는 추 대사도 참석해 교황과 새해 인사를 나눴다.

추 대사는 '교황께서 평소 한반도 평화를 위해 기도해 주신 데 대해 문재인 대통령이 감사하게 생각한다'는 뜻을 전했고, 교황은 "고맙다"고 화답했다고 한다.

교황은 이날 한반도 문제 외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초래한 보건·사회·경제 위기와 기후 변화, 이민자·난민, 테러리즘 등 지구촌의 다양한 이슈들을 두루 돌아보며 그 대응을 위한 인류의 단합과 연대를 촉구했다.

정치 위기와 관련해서는 미얀마 군부 쿠데타 사태를 재차 거론하며 구금된 정치 지도자들의 즉각적인 석방을 요구했다.

교황은 "수십년 간 이뤄진 민주화의 길이 지난주 쿠데타로 갑작스럽게 가로막혔다"며 "그 과정에서 몇몇 지도자들이 체포됐다. 국가의 선을 위해 진솔한 대화를 고무하는 차원에서 그들이 즉시 석방되길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교황은 통상 매년 1월 초 주교황청 외교단을 초청해 신년 하례식을 하는데 올해는 작년 말 재발한 좌골신경통에 따른 다리 통증으로 한달 가량 연기됐다.

lu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