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진욱-윤석열 첫 회동…"실무협력 채널 가동"(종합)

송고시간2021-02-08 18:47

beta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이하 공수처) 처장과 윤석열 검찰총장이 8일 회동에서 양 기관 간 실무협의 채널을 가동하기로 합의했다.

김 처장은 이날 오후 대검찰청에서 윤 총장과 1시간 40분간 비공개 회동한 뒤 취재진과 만나 "사건이첩 조항에 관해 협력을 잘하기로 원론적인 대화를 나눴으며, 분위기는 좋았다"고 밝혔다.

"전체적으로 우리나라의 반부패 수사 역량을 효율적으로 써야 한다는 점에서 서로 협조를 잘하자고 원론적인 말을 많이 나눴다"며 "다음 만남을 정하지는 않았고, 실무적으로 채널을 가동해 협조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1시간40분 만남…"학술적 얘기 나눠…사건이첩 구체적 논의 안해"

윤 총장 '국정농단 특검' 수사팀장 활동경험 설명

취재진 질문 답하는 김진욱 처장
취재진 질문 답하는 김진욱 처장

(서울=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윤석열 검찰총장과 면담을 마친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처장이 8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을 나서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ondol@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대희 민경락 최재서 기자 =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이하 공수처) 처장과 윤석열 검찰총장이 8일 회동에서 양 기관 간 실무협의 채널을 가동하기로 합의했다.

김 처장은 이날 오후 대검찰청에서 윤 총장과 1시간 40분간 비공개 회동한 뒤 취재진과 만나 "사건이첩 조항에 관해 협력을 잘하기로 원론적인 대화를 나눴으며, 분위기는 좋았다"고 밝혔다.

그는 "(공수처가) 3월 말, 4월 초가 돼야 인사가 끝날 것 같아 구체적인 사건이첩 기준에 대해서는 논의하지 않았다"며 "대검에서도 구체적인 전달 사항은 없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전체적으로 우리나라의 반부패 수사 역량을 효율적으로 써야 한다는 점에서 서로 협조를 잘하자고 원론적인 말을 많이 나눴다"며 "다음 만남을 정하지는 않았고, 실무적으로 채널을 가동해 협조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윤 총장의 어떤 발언을 했는지를 묻자 "공수처가 출범하면서 판·검사, 고위 경찰에 대한 수사·기소권을 다 가졌다는 취지로 (이야기했다)"며 "공수처가 수사해서 검찰에 넘겨야 하는, 수사권만 가진 부분에 대해서는 빈틈이 생기지 않도록 상호 협조하자고 했다"고 설명했다.

'상견례 수준이 될 것'이라는 예고와 달리 2시간 가까운 회동을 한 데 대해서는 "검찰 제도에 대한 학술적이고 법리적인 이야기를 많이 나눴다"며 "프랑스와 독일의 제도가 일본을 통해 우리나라로 들어온 뒤 앞으로 어떤 방향으로 갈지 역사적인 이야기를 나눴고, 그러다 보니 실무적인 사건 이야기는 없었다"고 했다.

윤 총장은 이 자리에서 2016년 박근혜 전 대통령 국정농단 사건 특별검사팀에서 수사팀장으로 활동했던 경험을 김 처장에게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회동에는 공수처에서 박명균 정책기획관이, 대검에서 조남관 차장검사·박기동 형사정책담당관·전무곤 정책기획과장이 각각 배석했다.

대검은 회동 뒤 설명자료를 내고 "윤 총장은 김 처장의 취임을 축하하면서 공수처의 원활한 운영을 위해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며 "구체적인 방안은 공수처 조직 구성 등 수사 준비가 완료되는 상황에 따라 추후 논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김 처장은 지난달 25일 현충원 참배를 시작으로 26일 국회 방문, 27일 대한변협회장 예방, 29일 김명수 대법원장 예방 등 외부 공개 일정 소화를 이어가고 있다.

김 처장은 박범계 법무부 장관과의 회동에 대해선 "설 연휴 전에는 만나기로 했고 날짜는 정해졌다"면서도 구체적인 일시는 공개하지 않았다.

윤석열 검찰총장 -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처장 (PG)
윤석열 검찰총장 -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처장 (PG)

[박은주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2vs2@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n2ySIindrJY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