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삼성그룹 8개 노조 "성과급 제도 개선하라" 공동 교섭 제안

송고시간2021-02-08 16:35

beta

삼성전자를 비롯한 삼성그룹 8개 기업의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 산하 노조들은 8일 성과급 산정 방식 개선을 포함한 공동 요구안을 내놓고 사측에 공동 교섭을 촉구했다.

삼성전자와 삼성디스플레이 등 삼성그룹 8개 기업의 한국노총 금속노련 산하 노조들은 이날 서울 여의도 한국노총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삼성그룹에 대한 공동 요구안을 발표했다.

8개 기업 노조들은 개별적 노사 교섭으로 노동자의 요구를 관철하기 어렵다는 판단에 따라 '삼성그룹 노조 연대'를 조직하고 공동 요구안을 마련했다며 사측도 공동 교섭에 나서라고 덧붙였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한국노총 산하 노조 공동 요구안 발표…정년 보장 등 포함

삼성그룹노조들, 임금 인상 공동요구안 발표
삼성그룹노조들, 임금 인상 공동요구안 발표

(서울=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한국노총 금속노련 삼성그룹노조들이 8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한국노총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021년 임금 인상 및 제도개선을 촉구하고 있다.
기자회견에는 전국삼성전자노조, 삼성디스플레이노조, 삼성웰스토리노조, 삼성화재애니카손해사정노조, 삼성화재노조, 삼성SDI울산노조, 삼성생명직원노조, 삼성에스원참여노조 등 8개의 삼성그룹노조들이 참석했다. 2021.2.8 hwayoung7@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삼성전자를 비롯한 삼성그룹 8개 기업의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 산하 노조들은 8일 성과급 산정 방식 개선을 포함한 공동 요구안을 내놓고 사측에 공동 교섭을 촉구했다.

삼성전자와 삼성디스플레이 등 삼성그룹 8개 기업의 한국노총 금속노련 산하 노조들은 이날 서울 여의도 한국노총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삼성그룹에 대한 공동 요구안을 발표했다.

이들은 공동 요구안에서 삼성그룹의 '초과이익성과급'(OPI) 등 성과급 제도에 대해 "기준과 지급 방식이 불투명하고 모호하며 OPI는 노동자에게 불리한 방식으로 적용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삼성전자 등 일부 대기업에서는 최근 성과급 산정 방식 등을 둘러싼 내부 갈등이 불거진 바 있다.

8개 기업 노조들은 "순차적으로 성과급보다 고정급 중심으로 임금체계 개편을 추진할 것"이라며 "다만 전 사원의 뜻을 모아 성과급이 필요하다면, 더욱 공정하고 균등하게 분배될 수 있도록 지급 기준과 산정 방식을 투명화하고 지급 기준의 변경을 모색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노동자를 몇 개 등급으로 분류하는 평가 제도에 대해서도 "노동 가치를 훼손하고 지나친 경쟁과 직원 간 갈등으로 비인간화를 초래하고 있다"며 개선을 요구하기도 했다.

이 밖에도 한국노총 임금 지침에 따른 올해 임금 6.8% 인상, 60세 정년의 실질적 보장, 임금피크제 개선, 통상임금 관련 제도 개선 등이 공동 요구안에 포함됐다.

8개 기업 노조들은 개별적 노사 교섭으로 노동자의 요구를 관철하기 어렵다는 판단에 따라 '삼성그룹 노조 연대'를 조직하고 공동 요구안을 마련했다며 사측도 공동 교섭에 나서라고 덧붙였다.

ljglor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