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국서 반년째 구금 호주인 앵커 혐의는 "국가기밀 유출"

송고시간2021-02-08 15:17

beta

지난해 8월 중순 중국 당국에 의해 구금된 중국 국영방송 CGTN의 간판 앵커 청레이가 국가 기밀을 해외로 유출한 혐의를 받고 있다고 호주 외무부가 8일(현지시간) 확인했다.

AFP통신 등에 따르면 마리스 페인 호주 외무장관은 이날 "5일 중국 정부가 청레이의 구금 사실을 공식 확인했다"라면서 "청레이는 중국의 국가 기밀을 해외로 불법 유출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라고 말했다.

미국 ABC방송도 7일 중국 당국자를 인용해 청레이가 국가 기밀을 외국 정보기관과 첩보요원에게 불법적으로 제공한 혐의로 구금됐다는 사실이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호주 외무장관 확인…"신병과 구금 환경 심각히 우려"

지난해 8월 중국에 구금된 CGTN 앵커 청레이
지난해 8월 중국에 구금된 CGTN 앵커 청레이

[AFP=연합뉴스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강훈상 기자 = 지난해 8월 중순 중국 당국에 의해 구금된 중국 국영방송 CGTN의 간판 앵커 청레이가 국가 기밀을 해외로 유출한 혐의를 받고 있다고 호주 외무부가 8일(현지시간) 확인했다.

AFP통신 등에 따르면 마리스 페인 호주 외무장관은 이날 "5일 중국 정부가 청레이의 구금 사실을 공식 확인했다"라면서 "청레이는 중국의 국가 기밀을 해외로 불법 유출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라고 말했다.

미국 ABC방송도 7일 중국 당국자를 인용해 청레이가 국가 기밀을 외국 정보기관과 첩보요원에게 불법적으로 제공한 혐의로 구금됐다는 사실이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이 방송은 "청레이가 환기나 자연채광이 안되는 방에 갇혔고, 여러 번 조사받았다"며 "최근엔 외부로 편지를 쓰거나 운동도 하지 못하도록 감시가 더 강화됐다"라고 전했다.

어렸을 때 중국에서 호주에 이민해 호주 국적자가 된 청레이는 2012년 모국으로 돌아가 중국중앙(CC)TV 영어방송 채널 CGTN의 유명 앵커가 됐다. 지난해 돌연 구금된 뒤 이날까지 그의 혐의가 구체적으로 알려지지 않았다.

호주와 중국 간 외교적 마찰이 고조되는 가운데 발생한 그의 구금을 놓고 정치적인 의도가 배경이라는 추측이 나오기도 했다.

호주와 중국은 지난해부터 화웨이(華爲) 5G 장비 승인, 관세 부과, 코로나19 기원 조사 등을 둘러싸고 불화를 빚었다.

청레이는 구금 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 중국 정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처 등을 비판하는 글을 여러 차례 올렸다.

공교롭게 청레이가 체포되기 6주 전 호주 안보정보원(ASIO)이 시드니에 주재하는 중국 국영매체 특파원 4명의 자택을 간첩 혐의로 압수한 터라 '보복성 구금'이라는 해석도 나왔다.

지난해 12월에는 청레이의 지인으로 알려진 블룸버그통신 베이징 지국의 중국인 현지 직원 헤이즈 판이 국가 안보 수사를 이유로 체포됐다.

페인 장관은 "청레이가 구금된 뒤 지난달 27일까지 모두 6차례 면회했다"라며 "그의 신병과 구금 환경을 심각히 우려한다"라고 지적했다.

중국계 호주인이 간첩 혐의로 중국 당국에 체포된 것은 2019년 1월 소설가 양헝쥔(楊恒均) 이후 두 번째다.

hska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