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강경화 "정의용, 남북관계 결정적 시기에 외교부 이끌 최적임자"(종합)

송고시간2021-02-08 16:00

beta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8일 "새 장관의 리더십 하에 그간 추진해온 정책들이 큰 결실을 이루고, 외교부가 계속 발전해 나가기를 진심으로 기원한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이날 이임사에서 "새로 취임하는 정의용 장관은 우리의 대선배이자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등 주요 정책 입안과 추진에 중추적 역할을 해 오신 만큼, 우리 외교와 남북관계에 결정적인 지금의 시기에 외교부를 이끌어 나가실 최적임자"라며 이같이 밝혔다.

2017년 6월 문재인 정부 첫 외교 사령탑이자 여성으로는 처음으로 외교부 장관에 오른 강 장관은 3년 8개월간 자리를 지켰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3년 8개월 임기 마치고 떠나…"많은 고비 넘겨…이란 선박문제 풀려 다행"

외교부 떠나는 강경화 장관
외교부 떠나는 강경화 장관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문재인 정부 출범부터 3년 반 넘게 외교부를 이끌어온 강경화 장관이 8일 오후 외교부청사를 떠나며 손을 흔들고 있다. 2021.2.8 srbaek@yna.co.kr

(서울=연합뉴스) 한상용 김동현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8일 "새 장관의 리더십 하에 그간 추진해온 정책들이 큰 결실을 이루고, 외교부가 계속 발전해 나가기를 진심으로 기원한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이날 이임사에서 "새로 취임하는 정의용 장관은 우리의 대선배이자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등 주요 정책 입안과 추진에 중추적 역할을 해 오신 만큼, 우리 외교와 남북관계에 결정적인 지금의 시기에 외교부를 이끌어 나가실 최적임자"라며 이같이 밝혔다.

2017년 6월 문재인 정부 첫 외교 사령탑이자 여성으로는 처음으로 외교부 장관에 오른 강 장관은 3년 8개월간 자리를 지켰다.

그는 "2017년 6월, 십 년 전에 떠났던 외교부로 돌아와서 문재인 대통령님을 보좌하고 여러분들과 지혜를 모아 각종 도전이 고조되는 지역·국제정세 속에서 우리의 외교 전선을 확장하고 심화시키면서 보낸 하루하루가 참으로 보람차고 뿌듯했다"고 소회를 피력했다.

박수받는 강경화 장관
박수받는 강경화 장관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문재인 정부 출범부터 3년 반 넘게 외교부를 이끌어온 강경화 장관이 8일 오후 외교부청사 계단에서 기념촬영을 하며 직원들로부터 박수를 받고 있다. 2021.2.8 srbaek@yna.co.kr

강 장관은 외교부 청사를 나서기 전 기자실에 들러 "정말 어려운 시기도 많았는데 직원들과 관계부처, 청와대가 잘 협업해서 어려운 고비를 참 많이 넘겼다"고 회상했다.

그는 "떠나기 직전 이란의 (한국) 선박 (억류) 문제가 풀려 다행스럽고 우리 차관과 국장, 영사실 직원에게 특별히 감사드린다"며 "그러한 현안을 극복할 때마다 '우리 직원들이 헌신적으로 국익을 위해 일하고 있구나' 그런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그는 "(외교부 장관직을) 제가 60(세가) 넘어 수십 년간 일해 본 직장 중 가장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며 "두고두고 정말 제 인생에서 가장 보람된 시기로 기억될 것 같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이날 공식 이임식 없이 외교부 청사 각층의 사무실을 방문해 이임 인사를 했으며 청사를 떠나기 직전 계단에서 일부 간부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직원들로부터 꽃다발을 받았다.

그는 앞으로 거취에 대해 "계획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한동안 가족과 시간을 보내며 휴식을 취할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대중적인 인기를 누리고 있고 국제사회에서 명망이 높아 향후 다른 역할을 맡을 수도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gogo21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