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최근 입국 주한미군 장병 등 15명 코로나19 확진…누적 721명

송고시간2021-02-08 14:03

beta

한국에 입국한 주한미군 관련 15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주한미군 사령부가 8일 밝혔다.

이날 기준 주한미군 누적 확진자는 721명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발열 검사하는 주한미군 장병
발열 검사하는 주한미군 장병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합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최근 한국에 입국한 주한미군 관련 15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주한미군 사령부가 8일 밝혔다.

확진자들은 지난달 21일에서 이달 6일 사이 입국했다. 미군 장병이 13명으로 가장 많았고 나머지 2명은 군무원과 계약직 직원이다.

주한미군은 이와 함께 지난 4일 미군 기지 내 신규 확진자로 분류됐던 4명은 시약 문제로 검사 결과가 잘못 나온 것으로 확인돼 확진자 집계에서 제외한다며 발표 내용을 정정했다.

이로써 이날 기준 주한미군 누적 확진자는 721명이다.

한편, 주한미군은 이날 오전 6시를 기해 제4구역(Area Ⅳ)에 해당하는 경상도와 전라도 지역 미군 기지의 공중 보건방호태세(HPCON) 단계를 '찰리'에서 '브라보'로 한 단계 완화했다.

HPCON은 위험도가 평시인 '알파'(A)부터 '브라보'(B), '찰리'(C), '델타'(D) 등 4단계로 구분되며, 브라보 단계에서는 방역수칙을 준수한다는 전제하에 영내 모든 활동을 재개할 수 있다.

다만 기지 밖에 있는 술집·클럽·노래방 시설에 대한 출입금지 조치는 계속 유지된다. 공무 목적을 제외하고 아직 '찰리' 단계가 적용되고 있는 수도권 지역 등으로 여행 및 이동도 제한된다.

주한미군, 경상·전라도 지역 코로나 보건조치 완화
주한미군, 경상·전라도 지역 코로나 보건조치 완화

(서울=연합뉴스) 주한미군은 8일 오전 6시를 기해 제4구역(Area Ⅳ)에 해당하는 경상도와 전라도 지역 미군 기지의 공중 보건방호태세(HPCON) 단계를 '찰리'에서 '브라보'로 한 단계 완화했다. 사진은 주한미군 사령부 페이스북에 게시된 내용. 2021.2.8 [출처=주한미군 사령부 페이스북 계정]

shi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