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지구 온난화의 역습?…인도 '히말라야 홍수 참사' 원인은

송고시간2021-02-08 12:43

beta

인도 북부 우타라칸드주(州) 히말라야 고산 지대에서 갑작스러운 홍수로 170명 이상 실종되는 이례적인 자연재해가 발생하자 그 원인에 관심이 쏠린다.

8일 현지 언론과 외신을 종합하면 해발 7천816m인 난다데비산 인근 고지에서 전날 이런 '물난리'가 발생한 것은 빙하 붕괴 때문이라는 점에는 전문가의 의견이 대체로 일치한다.

빙하 붕괴는 지구 온난화 때문이라는 점에 대해서도 전문가들은 공감하는 분위기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기온 상승이 빙하 붕괴 촉발"…170명 이상 실종 상태

구체적 원인은 밝혀지지 않아…빙하 물웅덩이 범람·눈사태 등 설 분분

7일 인도 북부 우타라칸드주 히말라야 고산지대에서 발생한 홍수로 수력발전 관련 시설이 붕괴하는 모습. [로이터=연합뉴스]

7일 인도 북부 우타라칸드주 히말라야 고산지대에서 발생한 홍수로 수력발전 관련 시설이 붕괴하는 모습. [로이터=연합뉴스]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인도 북부 우타라칸드주(州) 히말라야 고산 지대에서 갑작스러운 홍수로 170명 이상 실종되는 이례적인 자연재해가 발생하자 그 원인에 관심이 쏠린다.

이번 홍수는 쓰나미 같은 강력한 급류를 동반했다. 급류는 미처 대피하지 못한 사람들은 물론 수력발전소 시설과 댐, 다리, 마을까지 순식간에 휩쓸었다.

8일 현지 언론과 외신을 종합하면 해발 7천816m인 난다데비산 인근 고지에서 전날 이런 '물난리'가 발생한 것은 빙하 붕괴 때문이라는 점에는 전문가의 의견이 대체로 일치한다.

빙하 붕괴는 지구 온난화 때문이라는 점에 대해서도 전문가들은 공감하는 분위기다.

지구 온난화의 역습?…인도 '히말라야 홍수 참사' 원인은 - 2

다만 빙하가 어떻게 붕괴했기에 이러한 급류가 형성됐는지에 대해서는 의견이 분분하다.

유력한 설 중 하나는 빙하지대의 큰 웅덩이에 고인 물이 범람했다는 주장이다.

웅덩이 인근 빙하 붕괴나 수위 상승, 지반 약화 등으로 인해 엄청난 양의 물이 아래로 밀려 내려갔다는 것이다.

빙하지대에 물웅덩이가 생긴 데는 지구 온난화가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된다.

평균 기온이 올라가면서 거대한 빙하 덩어리가 녹으며 떨어져 나가고 그 공간은 빙퇴석(氷堆石), 얼음, 물 등이 채우게 된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vBSG8mwROVM

일부는 빙하 사이에 자리 잡은 단순한 물웅덩이를 넘어 빙하호를 형성하기도 한다. 히말라야산맥에는 수천 개의 빙하호가 존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과학자들의 위성사진, 구글 지도 판독 결과에 따르면, 이번 홍수 피해 지역 인근에는 대형 빙하호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인도공과대학(IIT) 인도레의 빙하학 조교수인 모하메드 파루크 아잠은 인도 일간 타임스오브인디아에 "해당 지역에 범람을 초래한 물웅덩이가 존재할 가능성이 있다"며 "다만 이런 이론을 뒷받침하려면 기상 데이터와 추가 분석 등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7일 인도 북부 우타라칸드주 히말라야 고산지대에서 발생한 홍수로 큰 피해를 본 다우리강가 수력발전 시설. [AP=연합뉴스]

7일 인도 북부 우타라칸드주 히말라야 고산지대에서 발생한 홍수로 큰 피해를 본 다우리강가 수력발전 시설. [AP=연합뉴스]

빙하에서 떨어져 나온 거대한 얼음덩어리가 진흙·바위 등과 함께 강으로 쏟아져 내렸고 결국 홍수로 이어졌을 가능성도 제기된다.

빙하연구가인 DP 도발은 이에 대해 영국 공영 BBC 방송에 이번에 엄청난 양의 퇴적물이 흘러내려 갔기 때문에 가능성이 큰 이론이라고 말했다.

눈사태와 산사태 등으로 막혔던 강의 흐름이 수위가 올라가면서 범람했을 가능도 제기된다.

다만, 고산지대 집중호우는 이번 홍수의 원인의 아닌 것으로 분석됐다. 홍수 발생 당시 해당 지역의 날씨가 맑았기 때문이다.

특히 전문가들은 빙하가 녹는 여름이 아니라 한겨울에 이런 홍수가 발생한 점에 주목하고 있다.

환경전문가인 아닐 조시는 뉴욕타임스에 "빙하 붕괴 사태는 기후 변화 가능성을 보여준다"며 "기온 변화가 빙하의 분리에 영향을 줬다"고 말했다.

7일 인도 북부 우타라칸드주 히말라야 고산지대에서 발생한 홍수와 관련해 생존자를 수색하는 구조대와 경찰. [로이터=연합뉴스]

7일 인도 북부 우타라칸드주 히말라야 고산지대에서 발생한 홍수와 관련해 생존자를 수색하는 구조대와 경찰. [로이터=연합뉴스]

히말라야산맥 서쪽 자락이 자리 잡은 우타라칸드주는 '깜짝 홍수'와 산사태에 취약한 지역으로 꼽힌다.

2013년 6월에도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지면서 '히말라야 쓰나미'로 불린 산사태와 홍수가 발생, 6천 명가량이 목숨을 잃기도 했다.

이처럼 이 지역이 자연재해에 취약하기 때문에 일부 전문가들은 과거부터 발전소나 댐을 지어서는 안 된다고 주장해왔다.

우마 바티 전 인도 수자원장관은 "장관 재임 시절 히말라야는 매우 민감한 지역이라 발전소를 짓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했었다"고 말했다.

아닐 조시도 "이번에 홍수로 피해를 본 댐들은 난다데비산 빙하로부터 불과 몇 마일밖에 떨어져 있지 않다"며 "왜 정부가 빙하에서 이처럼 가까운 곳에 댐을 지었는지 이해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coo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