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일본, 미얀마 제재 엉거주춤…"소통하며 동향 잘 살펴야"

송고시간2021-02-08 09:46

beta

미얀마 군부의 쿠데타에 대해 미국이 제재에 나설 가능성이 엿보이는 가운데 일본은 어정쩡한 태도를 취하고 있다.

모테기 외무상은 5일 기자회견에서 '일본 정부가 제재를 검토하느냐'는 물음에 "일본은 군부를 포함해 미얀마 측에 다양한 의사소통 경로를 가진 나라"라며 "커뮤니케이션을 하면서 미얀마의 동향 등을 잘 살펴볼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일본 정부는 제재를 선택할 경우 미얀마 측이 중국과 가까워질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다고 요미우리(讀賣)신문이 8일 분석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중국 접근 우려…모테기 외무상, 흘라잉 군 최고사령관 면담하기도

'세 손가락 경례'하며 군부 쿠데타 규탄하는 미얀마인들
'세 손가락 경례'하며 군부 쿠데타 규탄하는 미얀마인들

(양곤 로이터=연합뉴스) 미얀마 옛 수도 양곤에서 6일(현지시간) 시민들이 '세 손가락 경례'를 하며 군부 쿠데타를 규탄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시위대는 쿠데타를 주도한 민 아웅 흘라잉 미얀마군 최고사령관 얼굴에 'X'자 표시를 한 사진을 들고 가택연금 중인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의 석방을 요구했다. 이웃 나라 태국의 반정부 시위 때부터 번진 세 손가락 경례는 독재에 대한 저항을 상징한다. sungok@yna.co.kr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미얀마 군부의 쿠데타에 대해 미국이 제재에 나설 가능성이 엿보이는 가운데 일본은 어정쩡한 태도를 취하고 있다.

일본 정부는 앞서 미얀마 쿠데타가 "민주화 과정이 훼손되는 사태"라고 규정하고 민주적 정치 체제가 조기 회복과 아웅산 수치 국가 고문 석방을 요구하는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외무상 담화를 발표했으나 제재에 관해서는 상당히 유보적으로 반응하고 있다.

모테기 외무상은 5일 기자회견에서 '일본 정부가 제재를 검토하느냐'는 물음에 "일본은 군부를 포함해 미얀마 측에 다양한 의사소통 경로를 가진 나라"라며 "커뮤니케이션을 하면서 미얀마의 동향 등을 잘 살펴볼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일본 정부는 제재를 선택할 경우 미얀마 측이 중국과 가까워질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다고 요미우리(讀賣)신문이 8일 분석했다.

군부 쿠데타 이후 첫 거리 항의시위 나선 미얀마인들
군부 쿠데타 이후 첫 거리 항의시위 나선 미얀마인들

(만달레이 로이터=연합뉴스) 4일(현지시간) 미얀마 제2 도시 만달레이의 만달레이 의대 앞 거리에서 시민들이 지난 1일 군부가 감행한 쿠데타와 주요 정부 인사 구금에 대해 항의 시위를 벌이고 있다. 이 시위는 쿠데타 발생 이후 처음 벌어진 거리 시위다. [재판매 및 DB 금지] knhknh@yna.co.kr

미얀마가 국제적으로 고립되는 경우 군정 시대에 밀원 관계였던 중국에 다시 경도될 수 있다는 관측하는 셈이다.

모테기 외무상은 작년 8월 미얀마를 방문했을 때 수치 국가고문 뿐만 아니라 민 아웅 흘라잉 미얀마군 최고사령관과도 면담했고, 외무성 간부는 "일본은 자유주의·자본주의 진영에서 유일하게 군부와 대화가 가능하다"고 분석하는 상황이라고 신문은 전했다.

일본은 현지 기업의 활동에 제약이 생길 가능성도 의식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무역진흥기구(JETRO)에 의하면 미얀마에 진출한 일본계 기업은 지난달 말 기준 436개 사로 2012년 3월 말(53개 사)과 비교하면 약 8배로 늘었다.

일본 정부는 미국 조 바이든 정권에 제재에 대한 우려를 전하고 있으나 "사태가 개선되지 않으면 미국 측으로부터 제재 동조 압력이 강해질 것"(일본 정부 고관)이라는 관측이 나온다고 요미우리는 분위기를 전했다.

집권 자민당 외교부회 등은 5일 열린 합동회의에서 미얀마에 대한 경제 지원 중단을 선택지로 놓고 대응을 검토하라고 정부에 요구하는 결의안을 정리하는 등 정치권이 행동을 촉구할 가능성도 있다.

sewon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