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인도에서 빙하 떨어져 댐 터지며 홍수…150명 실종·사망 우려

송고시간2021-02-07 19:15

beta

인도 북부 히말라야산맥의 난다데비산(7천817m)에서 빙하가 떨어지면서 댐을 강타, 급류가 쏟아져 내리는 바람에 100∼150명이 실종됐다.

재난당국은 "실종된 이들이 모두 숨진 것으로 우려된다"고 밝혔다.

7일 인디언익스프레스와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우타라칸드주의 리시강가댐(Rishiganga)에 난다데비산에서 떨어진 빙하가 쏟아져 내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자카르타=연합뉴스) 성혜미 특파원 = 인도 북부 히말라야산맥의 난다데비산(7천817m)에서 빙하가 떨어지면서 댐을 강타, 급류가 쏟아져 내리는 바람에 100∼150명이 실종됐다.

재난당국은 "실종된 이들이 모두 숨진 것으로 우려된다"고 밝혔다.

인도 난다데비산서 떨어진 빙하로 홍수
인도 난다데비산서 떨어진 빙하로 홍수

[타임스오브인디아]

7일 인디언익스프레스와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우타라칸드주의 리시강가댐(Rishiganga)에 난다데비산에서 떨어진 빙하가 쏟아져 내렸다.

빙하 때문에 댐이 파손되면서 엄청난 속도의 급류가 댐 주변을 쓸고 지나갔다.

목격자는 "굉음과 함께 빙하가 섞인 눈사태가 일어났고, 경고할새도 없이 빠른 속도로 홍수가 발생했다"고 말했다.

[그래픽] 인도 히말라야 빙하 무너져 댐 강타
[그래픽] 인도 히말라야 빙하 무너져 댐 강타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jin34@yna.co.kr

재난 당국은 리시강가 수력발전소 건설 종사자와 주변 마을 주민 등 100명 이상이 실종된 것으로 보고 있다.

일부 매체는 실종자의 수를 '최소 150명'이라고 보도했다. 현재까지 2명의 시신이 수습됐다.

급류로 100명 이상 실종…"전원 사망 우려"
급류로 100명 이상 실종…"전원 사망 우려"

[로이터=연합뉴스]

200명의 군·경, 재난대응팀이 수색구조 작업을 위해 홍수 현장으로 급파됐다. 인도 공군도 공중 수색에 투입됐다.

2013년 6월에도 우타라칸드주에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지면서 '히말라야 쓰나미'로 불린 산사태·홍수가 발생, 6천명 가까이 사망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vBSG8mwROVM

noano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