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스가 지지율 40% 붕괴…日유권자 82% "올림픽 재연기·취소"(종합)

송고시간2021-02-07 21:43

beta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 장남의 공직자 접대 문제 등 악재가 겹친 가운데 스가 내각 지지율이 40% 아래로 떨어졌다.

교도통신이 6∼7일 일본 유권자를 상대로 실시한 전화 여론조사에서 스가 내각의 지지율은 38.8%를 기록해 지난달 9∼10일 조사보다 2.5% 포인트 하락했다.

작년 9월 스가 내각 출범 후 교도통신 조사에서 지지율이 40% 밑으로 떨어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여성 멸시' 발언에 여론 악화…60% "모리, 조직위 회장 부적합"

스가 장남 고위 관료 접대도 논란 62% "스가 설명 수긍 못해"

(도쿄 로이터=연합뉴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가 2일 오후 일본 총리관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도쿄 로이터=연합뉴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가 2일 오후 일본 총리관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 장남의 공직자 접대 문제 등 악재가 겹친 가운데 스가 내각 지지율이 40% 아래로 떨어졌다.

교도통신이 6∼7일 일본 유권자를 상대로 실시한 전화 여론조사에서 스가 내각의 지지율은 38.8%를 기록해 지난달 9∼10일 조사보다 2.5% 포인트 하락했다.

작년 9월 스가 내각 출범 후 교도통신 조사에서 지지율이 40% 밑으로 떨어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스가 내각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3.1% 포인트 상승해 45.9%가 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미숙하게 대응한 것과 여권 정치인이 긴급사태 와중에 유흥업소를 방문하는 등 몰지각한 행동을 한 것이 지지율 하락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일본 주간지 '슈칸분슌'(週刊文春)에 총무성 고위 관료들이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의 장남으로부터 위법한 접대를 받았다는 기사가 실려 있다. [슈칸분슌 재촬영, 재판매 및 DB 금지]

일본 주간지 '슈칸분슌'(週刊文春)에 총무성 고위 관료들이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의 장남으로부터 위법한 접대를 받았다는 기사가 실려 있다. [슈칸분슌 재촬영, 재판매 및 DB 금지]

특히 위성방송 회사에 재직하는 스가 총리의 장남이 최근 인허가권을 쥔 총무성 고위 관료를 접대한 사실이 주간지의 폭로로 드러나면서 여론을 더욱 악화시킨 것으로 보인다.

이번 여론조사에서 응답자의 62.0%는 장남의 접대 문제에 관한 스가 총리의 설명을 수긍할 수 없다고 반응했다.

스가 총리는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이달 중순 시작하겠다고 의욕을 표명했으나 접종 계획이 순조롭게 진행될 것으로 생각하느냐는 물음에 응답자의 82.8%가 '불안하다'고 밝혔다.

순조롭게 진행될 것이라는 견해를 밝힌 응답자는 14.7%에 불과했다.

백신을 접종하고 싶다고 밝힌 응답자는 63.1%였고 27.4%는 접종하고 싶지 않다고 답했다.

스가 총리는 코로나19 긴급사태가 발효 중인 11개 광역자치단체 중 도치기(栃木)현을 제외한 10개 지역의 긴급사태를 다음 달 7일까지 한 달간 연장했는데 내달 7일 이들 지역의 긴급사태를 해제하는 것에 대해 응답자의 70.5%는 불가능할 것으로 본다는 의견을 밝혔다.

스가 정권이 주도해 긴급사태 때 영업 단축 명령에 불응하거나 입원을 거부하는 확진자에게 벌칙을 가할 수 있도록 관련 법을 개정한 것에 대해 응답자의 52.8%는 적절하지 않다고 반응했다. 적절하다는 평가는 40.6%였다.

(도쿄 로이터=연합뉴스) 모리 요시로(森喜朗) 도쿄 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 회장이 4일 기자회견에 임하며 마스크를 벗고 있다.

(도쿄 로이터=연합뉴스) 모리 요시로(森喜朗) 도쿄 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 회장이 4일 기자회견에 임하며 마스크를 벗고 있다.

최근 모리 요시로(森喜朗) 도쿄 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 회장이 일본올림픽위원회(JOC) 임시 평의원회에서 여성 이사 증원 문제에 관해 "여성이 많은 이사회는 (회의 진행에) 시간이 걸린다"며 여성을 멸시하는 발언을 한 것과 관련해 응답자의 59.9%는 모리가 회장으로 적당한 인물이 아니라는 견해를 밝혔다.

그는 이번 사건에 대해 사과하고 사퇴를 거부했으나 물러나야 한다는 압력이 더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런 가운데 올림픽에 관한 회의론은 커지고 있다.

올해 여름으로 1년 연기된 도쿄 올림픽·패럴림픽에 관해 응답자의 47.1%가 재연기해야 한다고 밝혔고 35.2%가 취소해야 한다고 답했다.

전체 응답자 중 82.3%가 예정대로 올림픽을 개최하는 것에 부정적으로 반응했다. 지난달 조사 때는 80.1%가 이런 견해를 밝혔다.

이번 조사에서 예정대로 개최해야 한다는 응답은 14.5%에 그쳤다.

올림픽 개최 형식에 대해서는 49.6%가 '관객 수 제한'을 택했고 43.1%가 '무관객 개최'가 필요하다고 답했다. 통상 방식의 개최를 선택한 응답자는 3.4%였다.

이번 조사에서 정당 지지율은 집권 자민당이 36.7%로 여전히 가장 높았으나 지난달 조사 때보다 4.5% 포인트 떨어졌다.

sewonlee@yna.co.kr

도쿄올림픽 조직위원장 "여성 많으면 회의 길어져"…망언 뭇매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UTJ8ziidTak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