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2위 수성' 유재학 감독 "3경기 연속 전반 부진…손 볼 부분"

송고시간2021-02-07 17:55

beta

프로농구 울산 현대모비스의 유재학 감독은 2위 자리를 지키고도 마음 편히 기뻐하지 못했다.

현대모비스가 최근 3경기(2승 1패)에서 전반 고전하는 흐름을 보여서다.

유재학 감독은 7일 안양체육관에서 열린 안양 KGC인삼공사와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정규리그 원정 경기에서 100-82로 이긴 뒤 기자회견에서 "이겨서 좋기는 하지만 세 경기 연속으로 전반에 부진하다가 후반에 쫓아가는 양상이다. 이 부분을 해결해야 할 것 같다"며 입을 열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김승기 인삼공사 감독 "상대 슛 너무 잘 들어갔다"

작전 지시하는 유재학 감독
작전 지시하는 유재학 감독

(안양=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7일 경기도 안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농구 안양 KGC 인삼공사와 울산 현대모비스 피버스의 경기. 현대모비스 유재학 감독이 작전을 지시하고 있다. 2021.2.7 xanadu@yna.co.kr

(안양=연합뉴스) 장보인 기자 = 프로농구 울산 현대모비스의 유재학 감독은 2위 자리를 지키고도 마음 편히 기뻐하지 못했다.

현대모비스가 최근 3경기(2승 1패)에서 전반 고전하는 흐름을 보여서다.

유재학 감독은 7일 안양체육관에서 열린 안양 KGC인삼공사와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정규리그 원정 경기에서 100-82로 이긴 뒤 기자회견에서 "이겨서 좋기는 하지만 세 경기 연속으로 전반에 부진하다가 후반에 쫓아가는 양상이다. 이 부분을 해결해야 할 것 같다"며 입을 열었다.

현대모비스는 이날 전반에 43-39로 끌려가다 후반 들어 61점을 몰아쳐 역전에 성공, 승리를 챙겼다.

숀 롱이 18득점 12리바운드를 올렸고, 국내 선수 중에는 김민구가 3점 슛 4개를 포함해 16득점, 기승호가 13득점, 장재석이 12득점을 올렸다.

유 감독은 "전반에 외곽 수비를 했는데 도움 수비가 늦어 고전했고, 후반에는 버논 맥클린이 수비를 열심히 해줬다. 득점이 안 돼도 수비에서 도움이 많이 됐다"며 "외곽슛도 잘 들어갔고 상대 트랩 수비에도 패스로 적절히 대처했다"고 경기를 되짚었다.

이어 "3쿼터에 김민구의 연속 득점으로 흐름이 넘어왔다. 장재석도 오늘 잘 해줬다"고 칭찬했다.

김민구와 기승호 등이 '깜짝 활약'을 펼친 반면 최진수는 1분 27초를 뛰는 데 그쳤고, 숀 롱은 24분 44초를 뛰며 더블더블을 달성했지만, 수비에서는 다소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유 감독은 "시즌 내내 돌아가면서 한 명씩 슬럼프에 빠지는데 최근에는 최진수가 좋지 않다. 공격에서 자리를 못 잡고 있다. 롱은 수비에 기복이 있다. 오늘도 적절히 공을 빼주지 못해 실수하고 블록 당하는 경우가 있었는데, 아이라 클라크 코치가 계속해서 이야기하고 있지만, 상대와 싸우느라 고집을 부리는 중"이라며 아쉬움을 토로하기도 했다.

현대모비스는 11일 창원 LG와 홈 경기를 치른 뒤 휴식기에 들어간다.

유 감독은 상위권 경쟁을 이어가기 위한 과제로 '컨디션 유지'를 꼽으며 "휴식기 동안 2∼3번 선수들이 자신감을 올리고 컨디션을 유지하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작전 지시하는 김승기 감독
작전 지시하는 김승기 감독

(안양=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7일 경기도 안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농구 안양 KGC 인삼공사와 울산 현대모비스 피버스의 경기. KGC 김승기 감독이 작전을 지시하고 있다. 2021.2.7 xanadu@yna.co.kr

반면 김승기 인삼공사 감독은 "경기를 잘 끌고 갔지만, 상대의 슛이 너무 잘 들어가서 어떻게 할 수가 없었다"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김 감독은 "한 경기를 더 치르고 나면 휴식기고, 그 이후에는 부상으로 빠진 선수들이 복귀할 수 있다"며 "다음 경기를 잘 준비하겠다. 지금은 정상적인 멤버가 아니고, 선수들도 힘들어하니 잘 쉰 뒤에 경기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인삼공사는 11일 3연승으로 상승세를 탄 원주 DB와 맞붙은 뒤 휴식기에 들어간다.

bo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