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작년 발목 다친 바이든, 정형외과서 경과 확인 위한 검진

송고시간2021-02-07 08:08

백악관 주치의 "증상 좋아져"

발목 검진을 위해 델라웨어주 정형외과에 들어서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발목 검진을 위해 델라웨어주 정형외과에 들어서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임주영 특파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해 말 반려견과 시간을 보내다 다친 발목을 점검하기 위해 6일(현지시간) 병원에 들러 검진을 받았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자택이 있는 델라웨어주 윌밍턴에서 주말을 보내고 있는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오후 인근 정형외과에서 발목 검진을 받고 엑스레이를 촬영했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당선인 신분이던 작년 11월 28일 반려견인 '메이저'와 함께 시간을 보내던 중 발목을 삐었고 다친 발 중앙에서는 미세 골절이 발견됐다.

대통령 주치의인 케빈 오코너 박사는 성명을 내고 "대통령의 증상은 예상대로 좋아졌다"며 바이든 대통령은 10주간 일정으로 정기적인 엑스레이 검진을 받는다고 말했다.

오코너 박사는 발의 염좌는 때때로 그에 수반되는 골절보다 더 심각한 부상이 될 수 있다면서 엑스레이 촬영은 인대의 상태가 좋은지 확인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z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