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작년 124개 상장사 배당금 30조…삼성전자 특별배당 위력

송고시간2021-02-07 08:00

삼성전자 작년 영업이익 35조9천939억원
삼성전자 작년 영업이익 35조9천939억원

삼성전자가 지난해 미중 무역갈등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 불확실성 속에서도 역대 네 번째로 높은 영업이익을 냈다. 매출도 230조원을 넘어서면서 반도체 슈퍼 호황기에 버금가는 실적을 달성했다. 사진은 지난 1월 28일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사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진형 기자 = 지난해 주요 상장사의 연간 배당금이 60% 가까이 급증했다. 10조원대에 달하는 삼성전자[005930]의 특별배당 영향이 컸다.

7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지금까지 2020사업연도 결산배당을 발표한 124개 상장사의 현금배당 합계(중간배당 포함)는 30조2천434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이들 기업의 2019년 배당금 합계(19조334억원)보다 11조2천100억원(58.90%) 증가한 규모다.

이들 상장사의 지난해 연결기준 순이익은 총 58조1천178억원으로 2019년(48조5천785억원)보다 19.64% 늘었다.

다만 124개 상장사 증가분(11조2천100억원)의 95% 이상을 삼성전자 배당금 증가분이 차지했다. 삼성전자가 10조7천억원 규모의 파격적인 특별배당을 한 까닭이다.

삼성전자는 2018년∼2020년 3년간 발생한 잉여현금흐름의 50%를 주주에게 환원한다는 약속에 따라 정규 배당 외 특별배당을 발표했다.

특별배당을 포함한 삼성전자 배당금은 20조3천381억원으로 2019년(9조6천192억원)보다 10조7천188억원, 111.43% 급증했다.

다른 기업 중에서는 LG화학[051910]이 두드러졌다. 작년 배당금이 전년(1천536억원)의 약 5배 이상인 7천784억원으로 부풀었다.

지난해 10월 LG화학은 배터리 사업 분사 결정에 개인투자자 등이 반발하자 향후 3년간 주당 최소 1만원 이상을 현금배당하는 등 주주환원을 크게 강화하기로 약속했는데, 이번에 이 약속을 지켰다.

또 작년 화학경기 개선과 배터리 부문 흑자전환에 힘입어 순이익이 1조864억원으로 188.87% 급증한 것도 배당 확대에 일조했다.

이에 비해 SK하이닉스[000660]는 순이익이 4조7천589억원으로 136.01% 늘었지만, 배당금은 8천3억원으로 17.00% 증가에 그쳤다.

LG전자[066570]도 순이익이 2조638억원으로 11배 이상 불어난 데 비해 배당금은 2천169억원으로 59.62% 늘어 배당금 증가율이 순이익에 크게 못 미쳤다.

◇ 주요 상장사 연간 배당 추이(단위 억원)

2019년 2020년 증가율
삼성전자 96,192 203,381 111.43%
SK하이닉스 6,840 8,003 17.00%
현대차 10,535 7,855 -25.44%
LG화학 1,536 7,784 406.73%
SK텔레콤 7,301 7,151 -2.06%
KB금융 8,611 6,897 -19.91%
POSCO 8,012 6,203 -22.58%
KT&G 5,570 5,956 6.94%
삼성생명 4,759 4,489 -5.66%
기아차 4,611 4,009 -13.04%

(자료=에프앤가이드)

jh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