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농관원, 온라인몰 원산지 준수 여부 더 꼼꼼히 따진다

송고시간2021-02-07 11:00

beta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으로 농식품의 온라인 거래가 활발해진 데 따라 당국이 비대면 거래의 원산지 관리를 더 강화한다.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농관원)은 통신판매 등 비대면으로 거래되는 농축산물과 가공식품의 원산지 관리를 위해 사이버단속 전담반을 확대 운영하고 유형별로 실시간 모니터링을 강화하는 등 세부 대책을 마련해 추진한다고 7일 밝혔다.

농관원 관계자는 "온라인을 통한 비대면 농식품 거래가 계속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생산자와 유통인, 소비자 모두 원산지 표시에 더 주의를 기울여달라"고 강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본원에 중앙사이버단속본부 설치…실시간 모니터링 시행

원산지 표시판
원산지 표시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으로 농식품의 온라인 거래가 활발해진 데 따라 당국이 비대면 거래의 원산지 관리를 더 강화한다.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농관원)은 통신판매 등 비대면으로 거래되는 농축산물과 가공식품의 원산지 관리를 위해 사이버단속 전담반을 확대 운영하고 유형별로 실시간 모니터링을 강화하는 등 세부 대책을 마련해 추진한다고 7일 밝혔다.

우선 경북 김천시 본원에 중앙사이버단속본부를 설치하고, 전국 9개 도 단위 지원에 사이버전담반을 배치한다.

소비자 등으로 구성된 명예감시원을 활용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상의 직거래, 유통플랫폼 거래, TV홈쇼핑 등 유형별로 모니터링망을 구축해 비대면 거래에 대한 실시간 모니터링을 시행한다.

주요 비대면 거래 유형별로는 모니터링 전담 인력을 배치하고 실시간 모니터링을 통해 원산지 위반이 의심되는 품목을 찾아낸다.

위반 의심 업체에 대해서는 기동단속반이 현장 단속을 시행하며, 대형 위반 사례의 경우 디지털포렌식 등을 통해 보다 강력하게 단속한다.

원산지 표시 위반으로 확인된 업체에는 관련 법에 따라 예외 없이 엄중한 벌칙을 부과해 원산지 표시가 철저하게 지켜질 수 있도록 관리한다.

아울러 생산자단체, 통신판매업체, 관련 협회, 소비자단체를 대상으로 온라인 거래를 할 때 원산지 표시 주의 사항과 위반 사례, 위반 시 벌칙 등을 집중적으로 홍보·교육할 계획이다.

농관원 관계자는 "온라인을 통한 비대면 농식품 거래가 계속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생산자와 유통인, 소비자 모두 원산지 표시에 더 주의를 기울여달라"고 강조했다.

e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