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한항공, OK금융그룹에 5세트 대역전승…5연승으로 선두 질주(종합)

송고시간2021-02-06 18:42

beta

대한항공이 OK금융그룹에 대역전승을 거두고 5연승을 질주하며 선두를 굳게 지켰다.

대한항공은 6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도드람 2020-2021 V리그 남자부 홈 경기에서 OK금융그룹에 세트 스코어 3-2(20-25 20-25 25-23 25-17 15-12)로 짜릿한 뒤집기 승리를 따냈다.

대한항공은 시즌 19승 8패, 승점 55로 2위 OK금융그룹(17승 10패·승점 47)과의 격차를 더 벌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여자부 KGC인삼공사도 현대건설에 2세트 내주고 내리 3세트 따내 역전쇼

환호하는 대한항공 선수들
환호하는 대한항공 선수들

[한국배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대한항공이 OK금융그룹에 대역전승을 거두고 5연승을 질주하며 선두를 굳게 지켰다.

대한항공은 6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도드람 2020-2021 V리그 남자부 홈 경기에서 OK금융그룹에 세트 스코어 3-2(20-25 20-25 25-23 25-17 15-12)로 짜릿한 뒤집기 승리를 따냈다.

대한항공은 시즌 19승 8패, 승점 55로 2위 OK금융그룹(17승 10패·승점 47)과의 격차를 더 벌렸다.

첫 두 세트를 먼저 따내 이날 이겼다면 2위 도약과 동시에 대한항공을 승점 4차로 추격할 수 있었던 OK금융그룹은 허무하게 져 승점 1을 보태는 데 그쳤다.

OK금융그룹은 이번 시즌 1라운드에서만 이겼을 뿐 이후 대한항공에 4연패를 당했다.

대한항공은 1∼2세트에서 범실 19개를 남겨 이렇다 할 반격 한 번 펼치지 못하고 벼랑 끝에 몰렸다.

로베르토 산틸리 대한항공 감독은 3세트 중반 팀의 세 번째 세터 황승빈과 토종 거포 임동혁을 차례로 투입해 분위기 반전을 꾀했다.

임동혁은 투입과 동시에 귀중한 3점을 올리며 추격의 발판을 놓았다.

대역전승의 물꼬를 튼 임동혁
대역전승의 물꼬를 튼 임동혁

[한국배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한항공은 4세트에서 서브 에이스 3개 포함 8점을 퍼부은 요스바니 에르난데스(등록명 요스바니)와 5점으로 거든 정지석을 앞세워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흐름을 뒤바꾼 대한항공은 5세트 초반 정지석과 조재영의 서브 에이스 3방으로 11-5로 달아나 승리를 눈앞에 두는 듯했다.

그러나 이후 내리 5점을 내줘 11-10으로 쫓기다가 요스바니의 결정적인 오픈 득점으로 매치 포인트를 쌓아 한숨을 돌렸다.

요스바니가 양 팀 최다인 33점을 올렸고, 정지석(18점), 곽승석(10점), 임동혁(8점)도 승리에 힘을 보탰다.

득점 후 기뻐하는 KGC인삼공사 선수들
득점 후 기뻐하는 KGC인삼공사 선수들

[한국배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벌어진 여자부 경기에서도 KGC인삼공사가 먼저 두 세트를 빼앗기고도 3∼5세트를 내리 따내 현대건설을 3-2(23-25 21-25 26-24 25-22 15-10)로 눌렀다.

3세트 24-24 듀스에서 경기를 끝내지 못한 게 결국 현대건설에 화근이 됐다.

발렌티나 디우프(등록명 디우프)의 오픈 득점과 현대건설 정지윤의 범실을 묶어 인삼공사는 패배 직전에서 기사회생했다.

이어 16점을 합작한 디우프, 고의정, 한송이 트리오를 앞세워 4세트마저 따낸 인삼공사는 5세트 7-5에서 해결사 디우프의 연속 백어택 득점으로 승기를 잡았다.

곧바로 박은진이 현대건설 수비진 사이에 뚝 떨어지는 서브 득점을 꽂아 10-6으로 벌리며 사실상 승패를 갈랐다.

디우프가 46점으로 인삼공사 공격을 이끌고, 양효진이 올 시즌 한 경기 최다 득점(27점)으로 현대건설 공격에 앞장서는 등 양 팀에서는 두 자릿수 이상 득점자가 4명씩 나왔다.

인삼공사는 9승 14패, 승점 27로 5위를, 현대건설은 7승 16패, 승점 21로 6위를 각각 달렸다.

cany99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