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국 네팔에 백신 50만회분 지원…인도와 '백신외교' 경쟁

송고시간2021-02-06 14:14

beta

인도가 이웃 나라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무상으로 지원하는 가운데 중국도 '백신외교' 경쟁에 뛰어들었다.

6일 카트만두포스트 등 네팔 언론에 따르면 중국 왕이(王毅)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전날 프라디프 기아왈리 네팔 외교부 장관과 통화에서 코로나19 백신 50만회분 지원 의사를 밝혔다.

인도는 네팔뿐만 아니라 방글라데시, 스리랑카, 아프가니스탄 등 이웃 나라에 약 2천만회분의 코로나19 백신을 무료 제공하며 '백신 외교'에 공을 들이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인도는 이미 100만회분 전달…남아시아 곳곳서 신경전

1일 파키스탄 라왈핀디 공군기지에 도착한 중국산 코로나19 백신. [로이터=연합뉴스]

1일 파키스탄 라왈핀디 공군기지에 도착한 중국산 코로나19 백신. [로이터=연합뉴스]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인도가 이웃 나라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무상으로 지원하는 가운데 중국도 '백신외교' 경쟁에 뛰어들었다.

6일 카트만두포스트 등 네팔 언론에 따르면 중국 왕이(王毅)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전날 프라디프 기아왈리 네팔 외교부 장관과 통화에서 코로나19 백신 50만회분 지원 의사를 밝혔다.

왕이 장관은 네팔과의 백신 협력을 최우선시하겠다는 입장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네팔은 지난달 인도로부터 100만회분의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무상 지원받은 후 접종을 시작했다.

인도와 중국 사이에 낀 히말라야 산악국가 네팔은 전통적으로 인도에 크게 의존했지만 지난 몇 년 간 국경 문제 등으로 관계가 다소 멀어졌다.

이 와중에 친중 성향의 현 K.P. 샤르마 올리 총리는 포카라 공항 사업 등을 통해 중국과 협력을 강화해 갔다.

그러자 의약품 제조 강국인 인도가 백신 지원을 앞세워 네팔과 관계 개선에 나섰다.

네팔 카트만두에서 진행된 코로나19 백신 접종 모습. [AFP=연합뉴스]

네팔 카트만두에서 진행된 코로나19 백신 접종 모습. [AFP=연합뉴스]

인도는 네팔뿐만 아니라 방글라데시, 스리랑카, 아프가니스탄 등 이웃 나라에 약 2천만회분의 코로나19 백신을 무료 제공하며 '백신 외교'에 공을 들이고 있다.

특히 '앙숙'인 파키스탄에도 코백스 프로그램을 통해 인도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지원하기로 했다.

코백스는 백신 공동구매·배분을 위한 세계보건기구(WHO) 주도 국제 프로젝트다.

이와 관련해 중국은 최근 시노팜(중국의약그룹)의 코로나19 백신 50만회분을 파키스탄에 전달했다.

중국과 인도는 방글라데시 백신 공급과 관련해서도 신경전을 펼쳤다.

인도 언론에 따르면 방글라데시는 중국 백신 개발 업체 시노백이 임상시험 비용을 분담하라고 요구하자 이를 거절하고 인도에서 무상으로 백신을 받았다.

하지만 이에 대해 중국 글로벌타임스는 방글라데시가 임상시험 계획을 중단한 실제 이유는 인도 정부가 관여했기 때문이라고 지난달 말 보도했다.

이 신문은 인도가 전통적으로 자국 영향권인 남아시아에서 중국의 방역 협력을 비방하고 있다고 전문가를 인용해 지적했다.

양국 관계는 지난해부터 이어진 여러 국경 충돌로 인해 최악의 상황이다.

인도 정부는 이에 대한 '보복'으로 중국의 각종 프로젝트를 취소했고 무역 장벽도 강화했다.

최근에는 틱톡, 위챗 등 중국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앱) 59개를 영구 금지하기도 했다.

국경 방면으로 이동하는 인도 군용 트럭 행렬 [EPA=연합뉴스]

국경 방면으로 이동하는 인도 군용 트럭 행렬 [EPA=연합뉴스]

coo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