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캐나다 1월 일자리 21만개 감소…실업률 9.4%

송고시간2021-02-06 10:49

beta

지난달 캐나다의 일자리가 21만2천800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캐나다 통계청은 5일(현지시간) 월간 고용동향 보고서를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2차 확산 영향으로 고용상황이 악화됐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실업률도 전달보다 0.6%포인트 상승한 9.4%로 악화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토론토 시내 폐쇄된 식료품점을 지나는 행인들 [신화=연합뉴스]
토론토 시내 폐쇄된 식료품점을 지나는 행인들 [신화=연합뉴스]

(밴쿠버=연합뉴스) 조재용 통신원= 지난달 캐나다의 일자리가 21만2천800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캐나다 통계청은 5일(현지시간) 월간 고용동향 보고서를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2차 확산 영향으로 고용상황이 악화됐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당초 전문가들은 일자리 감소 폭을 4만개 정도로 예상했으나 이번 조사 결과 실제 감소 규모는 예상치의 5배에 달했다.

이에 따라 실업률도 전달보다 0.6%포인트 상승한 9.4%로 악화했다.

일자리 감소는 주로 소매 및 식품업계의 파트타임에서 많이 발생했고 코로나19 대책으로 비필수 업종 봉쇄 조치가 시행된 온타리오·퀘벡주에 집중된 것으로 분석됐다.

지난달 이들 2개 지역에서 줄어든 일자리 수는 총 25만1천개에 달했다. 이 중 소매업종에서 타격을 입은 일자리가 16만7천600개로 파악됐다.

연령대별로 보면 15~24세 고용이 10만7천500개 줄어 젊은 층의 피해가 컸다.

한 분석가는 변이 코로나19가 확산하는 데다 백신 접종률도 저조하다면서 "바이러스 차단 외 다른 마법의 정책이 있을 수가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jaey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