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 이란 핵합의 복귀 시동거나…유럽 외교장관들과 첫 논의

송고시간2021-02-06 08:17

국무부 "유럽 파트너와 보조 맞추고 싶다"…백악관 NSC도 중동 회의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

[EPA=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이 영국·프랑스·독일 외교장관과 이란 문제를 논의했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장-이브 르드리앙 프랑스 외교장관은 5일(현지시간) 트윗을 통해 "우리는 핵 및 역내 안보 과제 공동 대응을 위해 이란과 관련한 깊이 있고 중요한 대화를 나눴다"고 밝혔다.

네드 프라이스 미 국무부 대변인은 어떤 논의가 오갔는지는 밝히지 않으면서도 미국이 이란 문제와 관련해 유럽 파트너들과 보조를 맞추고 싶다고 말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한 소식통은 통신에 "이란과 관련해 아주 상세한 논의가 오갔을 것 같지는 않지만 장관들이 해당 사안에 대해 논의한 첫 기회"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도 이날 이란 관련 논의가 포함되는 회의 일정을 잡았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회의의) 초점은 대체로 중동이고 이란도 논의의 한 부분일 것"이라면서도 "진행 중인 정책 검토의 일환이고 결정을 내리는 자리는 아니다"라고 했다.

사키 대변인은 조 바이든 대통령이 회의에 참석하지는 않는다고 덧붙였다.

바이든 대통령은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발을 뺀 이란 핵합의에 복귀하겠다는 의지를 천명했으나 언제, 어떤 식으로 할지에 대해서는 구체적 계획을 내놓지 않은 상태다.

미국과 이란 핵합의 당사자인 유럽 국가 외교장관이 관련 논의에 착수함에 따라 미국의 합의 복귀가 속도를 낼지 주목된다. 특히 블링컨 장관은 타결 과정에 깊이 관여, 이란 핵합의에 애착이 깊은 인사다.

로하니 이란 대통령
로하니 이란 대통령

[EPA=연합뉴스]

미국의 합의 복귀를 두고 신경전도 이어지고 있다.

블링컨 장관은 지난달 27일 회견에서 "바이든 대통령은 이란이 의무를 완전히 준수하면 미국도 같은 것을 할 것이라는 점을 아주 분명히 해왔다. 하지만 우리는 그로부터 멀리 떨어져 있다"며 이란을 압박했다.

이란은 미국이 조건 없이 합의에 먼저 복귀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최근 이란이 한국 선박을 억류했다가 선원 대다수를 석방한다고 발표한 것도 바이든 행정부를 의식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이란 핵합의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상임이사국인 미국 등 5개국(P5)과 독일이 2015년 7월 이란의 핵프로그램 동결·축소와 서방의 대이란 제재 해제를 골자로 맺은 역사적 합의다. 트럼프 대통령은 2018년 합의에서 일방적으로 탈퇴하고 대이란 제재를 복원했다.

nar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