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내전으로 양분된 리비아 이끌 과도정부 지도부 선출

송고시간2021-02-06 00:41

beta

오랜 내전을 겪은 리비아에서 올해 하반기 정식 선거가 진행되기 전까지 과도 정부를 이끌 지도부가 선출됐다.

유엔 리비아지원단(UNSMIL)은 5일(현지시간) 리비아정치적대화포럼(LPDF) 대표단이 임시 총리에 유력 사업가인 압둘-하미드 모함메드 드베이바를, 3인 체제의 국가자문위원회(presidency council)를 이끌 의장에는 외교관 출신의 모함메드 유네스 멘피를 선출했다고 밝혔다.

과도 정부는 오는 12월 24일 선거를 통해 새 정부가 출범할 때까지 리비아를 임시로 이끌게 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리비아 내전 (PG)
리비아 내전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제네바=연합뉴스) 임은진 특파원 = 오랜 내전을 겪은 리비아에서 올해 하반기 정식 선거가 진행되기 전까지 과도 정부를 이끌 지도부가 선출됐다.

유엔 리비아지원단(UNSMIL)은 5일(현지시간) 리비아정치적대화포럼(LPDF) 대표단이 임시 총리에 유력 사업가인 압둘-하미드 모함메드 드베이바를, 3인 체제의 국가자문위원회(presidency council)를 이끌 의장에는 외교관 출신의 모함메드 유네스 멘피를 선출했다고 밝혔다.

리비아 내 여러 세력을 대표하는 LPDF는 지난 1일부터 유엔 제네바 사무소가 자리한 스위스 모처에서 후보자 청문회를 여는 등 임시 지도부 선출을 위한 작업을 벌였다.

과도 정부는 오는 12월 24일 선거를 통해 새 정부가 출범할 때까지 리비아를 임시로 이끌게 된다.

리비아는 2011년 '아랍의 봄' 여파로 무아마르 카다피 정권이 무너진 뒤 무장 세력의 난립으로 사실상 무정부 상태에 빠졌다.

이후 유전 지대가 많은 동부를 장악한 군벌 리비아국민군(LNA) 세력과 수도 트리폴리를 통치하는 리비아통합정부(GNA)로 양분됐다.

2019년 4월에는 칼리파 하프타르 LNA 사령관이 자신을 따르는 부대들을 향해 트리폴리 진격을 명령, 내전이 격화하면서 민간인을 포함해 1천 명 넘게 숨졌다.

engi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