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홍콩, 이중국적 수감자에 "하나의 국적 선택하라"

송고시간2021-02-05 16:32

beta

홍콩 교정 담당 부서인 징교서(懲敎署·CSD)가 이중국적 수감자들에게 하나의 국적을 선택하라고 해 논란이 되고 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5일 보도했다.

중국과 서방권 국가들의 갈등이 고조되는 가운데 당국이 취약한 상황에 부닥친 수감자들을 압박한다는 지적이다.

캐나다 외교부는 2일 홍콩에 수감된 자국의 이중국적 시민이 홍콩 당국으로부터 두 국적 중 하나를 선택하라는 요구를 받았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홍콩 매체 "중국-서방 갈등 고조되며 수감자 압박"

2020년 12월 3일 홍콩 구치소에 수감된 민주화 활동가 조슈아 웡 [EPA=연합뉴스]

2020년 12월 3일 홍콩 구치소에 수감된 민주화 활동가 조슈아 웡 [EPA=연합뉴스]

(홍콩=연합뉴스) 윤고은 특파원 = 홍콩 교정 담당 부서인 징교서(懲敎署·CSD)가 이중국적 수감자들에게 하나의 국적을 선택하라고 해 논란이 되고 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5일 보도했다.

중국과 서방권 국가들의 갈등이 고조되는 가운데 당국이 취약한 상황에 부닥친 수감자들을 압박한다는 지적이다.

앞서 중국 정부와 홍콩 정부는 영국 정부의 홍콩인에 대한 이민 문호 확대 조치에 항의해 지난달 31일부터 '영국 해외 시민'(British National Overseas·BNO) 여권에 대해 여행 증명과 신분 증명 효력을 정지시켰다.

이에 따라 입출국 시는 물론이고 은행이나 관공서 등에서 업무를 볼 때 BNO 여권을 신분증으로 활용할 수 없게 됐다.

그러나 대부분의 홍콩인이 홍콩 여권과 홍콩 신분증 등 하나 이상의 신분증과 여행 증명서가 있어 이런 조치는 별 영향이 없다는 분석이 나온다.

징교서의 조치는 여기서 한 발 더 나간 것이다.

중국은 이중국적을 허용하지 않는다.

SCMP는 중국 국적법은 홍콩을 포함한 중국 영토 내 중국인들에게도 적용되지만, 지금까지 홍콩에서는 실질적으로 이 법이 적용되지는 않았다고 밝혔다.

외국 국적을 포기할 경우 더는 해당 국가 영사의 조력을 받을 수 없다.

캐나다 외교부는 2일 홍콩에 수감된 자국의 이중국적 시민이 홍콩 당국으로부터 두 국적 중 하나를 선택하라는 요구를 받았다고 밝혔다.

SCMP는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현재 홍콩에 수감된 약 7천200명 중 100여 명이 이중국적자라고 전했다.

미국 국무부 대변인은 이와 관련해 "사람들은 국적 선택으로 벌어질 전면적인 영향을 이해할 기회도 없이 협박하에 국적 선택을 강요당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홍콩 정부가 어떻게 수감자들을 분류하든 홍콩에서 체포된 미국 시민과의 접촉을 계속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홍콩 주재 영국 영사관 측도 "이중국적 수감자에 대한 우리 영사관의 지원이 금지될 수 있다는 의견과 관련해 홍콩 당국의 입장을 요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prett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