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역 쪽방촌 개발에 쪽방주민 지원단체들 "매우 환영"

송고시간2021-02-05 16:15

beta

정부가 5일 발표한 서울역 인근 용산구 동자동 쪽방촌 공공주택 사업 추진계획에 대해 노숙인과 쪽방촌 주민을 지원하는 시민단체들은 "매우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동자동사랑방, 빈곤사회연대, 홈리스행동 등으로 구성된 '2021 홈리스 주거팀'은 성명을 내고 "더 많은 쪽방지역에 대한 공공주도 순환형 쪽방개발 대상지 지정과 주민의 목소리를 반영한 개발계획을 수립할 것을 요구한다"며 이처럼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정부·서울시, 동자동 쪽방촌 공공주택사업 추진 발표
정부·서울시, 동자동 쪽방촌 공공주택사업 추진 발표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우리나라 최대 규모의 쪽방촌인 서울역 인근 동자동 쪽방촌이 10여개 동의 고층 아파트 단지로 거듭난다.
국토교통부와 서울시, 용산구는 5일 '서울역 쪽방촌 주거환경 개선을 위한 공공주택 및 도시재생 사업' 추진계획을 발표했다. 사진은 이날 서울 용산구 동자동 후암특별계획구역 1구역 1획지 일대 모습. 2021.2.5 pdj6635@yna.co.kr

(서울=연합뉴스) 송은경 기자 = 정부가 5일 발표한 서울역 인근 용산구 동자동 쪽방촌 공공주택 사업 추진계획에 대해 노숙인과 쪽방촌 주민을 지원하는 시민단체들은 "매우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동자동사랑방, 빈곤사회연대, 홈리스행동 등으로 구성된 '2021 홈리스 주거팀'은 성명을 내고 "더 많은 쪽방지역에 대한 공공주도 순환형 쪽방개발 대상지 지정과 주민의 목소리를 반영한 개발계획을 수립할 것을 요구한다"며 이처럼 말했다.

단체들은 동자동 주민 조직이 공공주택 추진 태스크포스(TF)에 직접 참여하도록 보장해야 하고 주택의 면적과 구조 등에 대해서도 주민들과 협의를 해나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2019년 서울시 쪽방촌 거주민 실태조사에 따르면 서울역 쪽방은 1천328개실에 1천158명이 거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동자동 일대에 공급될 임대주택 1천250호 물량이 충분하지 않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번에 발표한 지구와 인접한 지역의 쪽방 주민들이 함께 입주할 수 있는 규모의 임대주택이 공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nor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