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금달걀' 도매가마저 6천원 육박…대형마트서도 미국산 판매

송고시간2021-02-05 15:28

beta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로 인해 달걀 가격이 가파르게 상승하면서 한판 기준 도매가격이 6천원에 육박했다.

5일 축산물품질평가원 축산유통정보에 따르면 이날 달걀 한판(특란 30개) 도매가격은 5천955원으로 6천원 선 코앞까지 왔다.

수입 초기 미국산 흰달걀 판매에 난색을 보였던 대형마트의 태도도 변하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정부 "'에그플레이션' 우려"…미국산 달걀 소비자가격 4천990원

마트에서 판매되는 미국산 계란
마트에서 판매되는 미국산 계란

(오산=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확산으로 급등한 계란 가격을 안정화하기 위해 수입된 미국산 계란이 28일 오후 경기도 오산의 한 마트에서 판매되고 있다. 2021.1.28 xanadu@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로 인해 달걀 가격이 가파르게 상승하면서 한판 기준 도매가격이 6천원에 육박했다.

5일 축산물품질평가원 축산유통정보에 따르면 이날 달걀 한판(특란 30개) 도매가격은 5천955원으로 6천원 선 코앞까지 왔다.

달걀 한판 소비자 가격은 지난달 6일 6천27원으로 6천원 대에 올라선 지 22일만인 지난달 28일(7천253원) 7천원 선을 돌파했고 오름세를 이어가며 전날 7천432원을 기록했다.

달걀 소비자가격은 지난해 2월 평균값보다는 43.3%, 전월보다는 21.6% 오른 수준이다.

달걀 산지가격(특란 10개)은 1천924원으로 지난해 2월 평균 1천5원 대비 거의 두 배에 달한다.

고병원성 AI 확산이 계속되면서 알을 낳기 위해 기르는 산란계 1천339만4천마리를 살처분하면서 공급이 부족해졌기 때문이다.

정부는 달걀값을 잡기 위해 설 명절 전까지 달걀 2천만개를 수입하고 설 이후 이달 말까지 2천400만개를 추가로 수입하겠다고 밝혔다.

김용범 기획재정부 제1차관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달걀 등 설 성수품 가격 안정 민관 합동 협의체 회의에서 "최근 농산물 가격 상승에 따른 물가 부담을 애그플레이션(agflation) 대신 에그플레이션(eggflation)으로 바꿔 부를 만큼 달걀 가격 상승은 우리 생활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며 최근 달걀값 상승 추세에 대한 우려를 표명했다.

국산과 미국산, 소비자의 선택은
국산과 미국산, 소비자의 선택은

(오산=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확산으로 급등한 계란 가격을 안정화하기 위해 수입된 미국산 계란(오른쪽 흰색)이 28일 오후 경기도 오산의 한 마트에서 국산 계란과 함께 판매되고 있다. 2021.1.28 xanadu@yna.co.kr

수입 초기 미국산 흰달걀 판매에 난색을 보였던 대형마트의 태도도 변하고 있다.

지난달 26일 미국산 신선란 60t에 대한 공개경쟁입찰에 대형마트는 참여하지 않았다.

현재 달걀 수급 상황이 2017년 '달걀 파동' 때만큼 심각하지 않다는 이유에서다. 농림축산식품부가 주관하는 '대한민국 농할(농산물 할인) 갑시다' 행사를 통해 달걀을 20% 할인하고 있어 인상분을 일부 상쇄한 점도 영향을 미쳤다.

당시 평균 낙찰가가 5천486원이어서 일부 유통업체는 가격 측면의 이점이 별로 없다고 판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같은 날 기준 달걀 도매가격은 5천394원이었다.

하지만, 달걀 가격이 계속 오르고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가 실수요업체에 미국산 신선란을 1판당 4천450원에 직접 공급하기로 하면서 대형 유통업체의 관심도 커졌다.

코스트코는 이날 오후부터 미국산 달걀 한판을 4천990원에 판매하기 시작했다.

정부 관계자는 "국내에서 생산되거나 수입한 계란이 국내 소비자들의 식탁에 부담 없는 가격으로 신선하게 올라갈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방침"이라며 "수급 여건이 악화하는 경우 추가 수입도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e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