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국 코로나 백신 논란 속 시노백 "우리 것은 고령자도 안전"

송고시간2021-02-05 13:32

beta

중국 제약사 시노백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예방효과를 놓고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이 회사가 자사 백신은 노인들에게도 안전하다고 주장했다.

시노백은 5일 관영 글로벌타임스에 지난해 5∼6월 중국 허베이(河北)성 런추(任丘)시에서 60세 이상 노인 422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1·2단계 임상시험(1·2상) 결과를 공개했다.

시노백은 전날 중국 국가약품감독관리국에 백신의 조건부 출시 신청을 했지만, 시험 국가마다 예방효과가 큰 차이를 보여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중국 시노백 코로나19 백신
중국 시노백 코로나19 백신

[로이터=연합뉴스]

(베이징=연합뉴스) 한종구 특파원 = 중국 제약사 시노백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예방효과를 놓고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이 회사가 자사 백신은 노인들에게도 안전하다고 주장했다.

시노백은 5일 관영 글로벌타임스에 지난해 5∼6월 중국 허베이(河北)성 런추(任丘)시에서 60세 이상 노인 422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1·2단계 임상시험(1·2상) 결과를 공개했다.

접종 결과 1상 참가자 24명 중 24명, 2상 참가자 293명 중 281명에게서 혈청전환을 확인했다고 시노백은 밝혔다.

그러면서 노인들은 면역력이 약해 백신의 효능이 떨어지지만, 자사 백신은 긍정적인 효과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부작용은 경미하거나 적당한 수준이었다고 밝혔다.

주사 부위 통증(39명)과 발열(14명) 등의 부작용이 보고됐지만, 48시간 이내에 모두 회복됐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1·2상 연구 결과는 감염병 관련 국제 학술지 '랜싯 감염병'(The Lancet Infectious Diseases)에 게재됐다.

시노백은 전날 중국 국가약품감독관리국에 백신의 조건부 출시 신청을 했지만, 시험 국가마다 예방효과가 큰 차이를 보여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다.

터키와 인도네시아에서는 각각 91%와 65.3%의 예방효과가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브라질에서는 임상시험 결과 유효성이 50.38%로 세계보건기구(WHO)가 권고하는 사용승인 최소기준 50%를 겨우 넘기는 데 그쳤다.

jkhan@yna.co.kr

댓글쓰기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