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영국 이어 캐나다도 "홍콩인이여 오라"…8일부터 이민확대

송고시간2021-02-05 12:14

2019년 9월 29일 캐나다 밴쿠버에서 열린 홍콩 반정부 시위 연대 집회 [로이터=연합뉴스]

2019년 9월 29일 캐나다 밴쿠버에서 열린 홍콩 반정부 시위 연대 집회 [로이터=연합뉴스]

(홍콩=연합뉴스) 윤고은 특파원 = 영국이 중국의 반발 속에서도 홍콩인에 대한 이민문호를 확대한 가운데 캐나다도 합류한다.

4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캐나다 정부는 이날 대졸 이상 홍콩인을 대상으로 한 3년짜리 개방형 취업비자 특별프로그램을 오는 8일 시작한다고 발표했다.

최근 5년간 대졸 이상 학위를 취득한 홍콩인은 3년짜리 취업비자를 신청할 수 있으며, 취업 1년 후에는 영주권을 신청할 수 있다.

캐나다에서 대학을 졸업한 홍콩인의 영주권 취득 요건도 완화된다.

캐나다 이민부는 성명을 통해 "취업허가 발급과 영주권 취득 신속통로 개설을 통해 숙련된 홍콩 거주자들이 캐나다 경제 회복을 돕고 자신들의 경력을 발전시킬 특별한 기회를 얻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는 우리의 경제를 강화시킬 상징적인 이민정책"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해 11월 캐나다는 중국이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을 시행한 데 이어 홍콩 의회인 입법회에서 야당 의원 4명이 의원직을 박탈당한 것을 비난하며 홍콩인의 이민을 확대하겠다고 발표했다.

캐나다-중국 관계는 중국 화웨이 멍완저우(孟晩舟) 부회장이 2018년 12월 1일 밴쿠버 공항에서 미국의 범죄인 인도 요청에 따라 체포된 직후 악화일로를 걷고 있다.

지난해 10월 캐나다 주재 중국 대사는 캐나다가 홍콩 반정부 시위 참가자의 난민 지위를 인정하는 것은 "내정간섭이며 폭력 범죄를 조장하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이후 홍콩·마카오 주재 캐나다 총영사는 캐나다 의회의 캐나다-중국 관계 위원회 증언에서 유사시 홍콩에 거주하는 30만 캐나다인을 철수시킬 비상대책을 마련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prett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