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해군 첫 여군 P-3해상초계기 기관조작사 탄생

송고시간2021-02-05 09:57

beta

해군에 처음으로 여군 P-3해상초계기 기관조작사가 탄생했다.

5일 해군에 따르면 해군 6항공전단 김선율(25) 하사가 5일 P-3해상초계기 기관조작사 교육과정을 수료했다.

P-3해상초계기 기관조작사는 해군 항공기 가운데 유일하게 조종석에 타고 임무를 수행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해군 첫 여군 기관조작사
해군 첫 여군 기관조작사

(포항=연합뉴스) 해군 첫 여군 기관조작사인 김선율 하사가 P-3해상초계기 조종석에서 점검하고 있다. 2021.2.5 [해군 6항공전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해군에 처음으로 여군 P-3해상초계기 기관조작사가 탄생했다.

5일 해군에 따르면 해군 6항공전단 김선율(25) 하사가 5일 P-3해상초계기 기관조작사 교육과정을 수료했다.

P-3해상초계기 기관조작사는 해군 항공기 가운데 유일하게 조종석에 타고 임무를 수행한다.

다른 항공기의 기관조작사는 조종석이 아닌 뒷자리에 탄다.

기관조작사는 이륙 전 항공기 내·외부를 꼼꼼하게 점검하고, 비행 중에는 엔진과 기체, 전자계통 등이 정상 작동하는지 확인해 장비 고장에 대비한다.

비상시 조종사가 명확한 판단을 하도록 조언하는 역할을 하기 때문에 비행, 정비 등 항공기 전반에 전문지식과 고도의 집중력, 체력이 필요하다.

김 하사는 2020년 8월부터 P-3해상초계기 엔진, 전기, 유압 계통 운용절차와 항공기 시스템 전반에 대한 교육을 받았다.

또 항공기 모의실험기를 활용해 엔진 시동과 조종석 운용 숙달훈련, 항공기 비상절차훈련을 받는 등 22주간 기관조작사 양성교육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그는 "앞으로 전문지식을 갖춘 기관조작사로 거듭나 전우들과 함께 조국의 바다를 하늘에서 굳건히 지켜나가겠다"고 말했다.

해군 첫 여군 기관조작사
해군 첫 여군 기관조작사

(포항=연합뉴스) 해군 첫 여군 기관조작사인 김선율 하사가 P-3해상초계기 프로펠러를 점검하고 있다. 2021.2.5 [해군 6항공전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ds12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