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강경화 "몇 국가의 백신 사재기, 코로나 장기화만 초래할 것"

송고시간2021-02-05 09:11

beta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5일 "몇 안 되는 국가들의 백신 사재기는 공공의 이익을 훼손하고 팬데믹(전염병의 세계적 대유행)의 장기화만 초래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강 장관은 이날 연세대가 주최한 제3회 글로벌지속가능발전포럼 축사에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백신 민족주의'와 거리를 두고 모든 이에게 공평하게 그리고 부담할 수 있는 가격에 백신을 보장하는 게 특히 중요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강 장관은 "우리는 국가보건체계 강화에 투자하고 모두에게 코로나19 진단, 치료, 백신에 대한 공평한 접근을 보장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글로벌지속가능발전포럼 축사 "백신, 모두에 공평하게 보장해야"

답변하는 강경화 외교장관
답변하는 강경화 외교장관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4일 국회 본회의에서 정치·외교·통일·안보에 관한 대정부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21.2.4 zjin@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5일 "몇 안 되는 국가들의 백신 사재기는 공공의 이익을 훼손하고 팬데믹(전염병의 세계적 대유행)의 장기화만 초래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강 장관은 이날 연세대가 주최한 제3회 글로벌지속가능발전포럼 축사에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백신 민족주의'와 거리를 두고 모든 이에게 공평하게 그리고 부담할 수 있는 가격에 백신을 보장하는 게 특히 중요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평화, 번영, 협력, 안보를 뛰어넘어'를 주제로 개최한 이번 포럼은 코로나19 확산이 야기한 지구적 위기를 진단하고 이를 극복할 국제협력 필요성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강 장관은 "우리는 국가보건체계 강화에 투자하고 모두에게 코로나19 진단, 치료, 백신에 대한 공평한 접근을 보장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한국이 공적개발원조(ODA) 사업을 통해 지금까지 120개 국가의 코로나19 대응을 지원했으며 다른 국가들의 백신 확보를 지원하기 위해 '코백스 퍼실리티'(COVAX Facility)에 적극 참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코백스는 한국을 비롯한 고소득 국가가 낸 자금으로 저소득 국가에 백신을 지원하는데 한국은 여기에 1천만 달러를 기여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강 장관은 또 "코로나19는 실존적 위협인 기후변화에 대한 경각심을 일으키는 계기가 됐다"며 '2050 탄소중립'과 '그린 뉴딜' 등 한국의 기후변화 대응 노력을 소개했다.

blueke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