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포드, 전기차·자율주행차에 32조원 투자…"전기차에 올인"

송고시간2021-02-05 08:01

beta

미국 2위 자동차 회사인 포드가 전기차와 자율주행차에 대대적인 투자를 쏟아붓는다.

포드는 오는 2025년까지 전기차와 자율주행차에 총 290억달러(약 32조4천억원)를 투자하기로 했다고 로이터통신과 CNBC방송이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짐 팔리 포드 최고경영자(CEO)는 "커넥티드 전기차에 전념할 것"이라면서 "포드는 전기차에 올인하고 누구에게도 그 영역을 내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포드의 새 전기차 머스탱 마하-E
포드의 새 전기차 머스탱 마하-E

[로이터=연합뉴스]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미국 2위 자동차 회사인 포드가 전기차와 자율주행차에 대대적인 투자를 쏟아붓는다.

포드는 오는 2025년까지 전기차와 자율주행차에 총 290억달러(약 32조4천억원)를 투자하기로 했다고 로이터통신과 CNBC방송이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세부적으로는 전기차에 220억달러(약 24조6천억원), 자율주행차에 70억달러(약 7조8천억원)를 각각 투자할 계획이다.

이는 2022년까지 하이브리드 자동차를 포함해 전기차 부문에 115억달러(약 12조9천억원)를 투자하는 종전 계획의 2배 규모다.

짐 팔리 포드 최고경영자(CEO)는 "커넥티드 전기차에 전념할 것"이라면서 "포드는 전기차에 올인하고 누구에게도 그 영역을 내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성명을 통해 "우리의 계획을 가속화하는 중"이라며 배터리 역량을 확대하는 것은 물론 더 많은 전기차를 미래 포트폴리오에 추가하겠다고 밝혔다.

포드의 전기차 '올인'은 라이벌이자 미국 최대 자동차 회사인 제너럴모터스(GM)가 오는 2035년까지 화석연료 자동차 판매를 중단하고 전기차 업체로 변신하겠다고 선언한 직후에 나왔다.

GM은 2023년까지 전기차와 자율주행차에 270억달러(약 30조2천억원)를 투자하고, 2025년까지 30종의 전기차를 전 세계에서 판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다만 포드가 이날 함께 발표한 지난해 실적은 그리 좋지 않았다.

포드의 작년 4분기 순손실은 28억달러(약 3조1천억원)로, 연간 전체 순손실은 13억달러(약 1조5천억원)로 각각 집계됐다.

회사 측은 2021년 영업이익을 80억∼90억달러(약 8조9천억∼10조원)로 전망했으나, 최근 불거진 차량용 반도체 공급부족의 여파에 따라 영업이익이 10억∼25억달러 감소할 수 있다고 단서를 달았다.

신형 F-150 픽업트럭 선보이는 짐 팔리 포드 CEO
신형 F-150 픽업트럭 선보이는 짐 팔리 포드 CEO

[AFP/게티이미지=연합뉴스]

firstcir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