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 국무, 러에 직접 나발니 문제제기…새 군축 필요성도 논의

송고시간2021-02-05 05:01

러시아 외무장관과 통화…"러시아 모든 핵무기·중국 위협 다룰 새 체제 필요"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

[AP=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은 4일(현지시간)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과 통화하고 야권 운동가 알렉세이 나발니 독살 시도 등에 문제를 제기했다고 미 국무부가 밝혔다.

국무부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블링컨 장관이 2020년 미국 대선에 대한 러시아의 개입, 우크라이나와 조지아에 대한 군사적 공격, 나발니 독살(시도) 등에 대해 문제를 제기했다"고 전했다.

미국 연방기관과 기업에 대한 대규모 해킹 배후로 러시아가 지목된 솔라윈즈 사건에 대해서도 문제를 제기했다고 덧붙였다.

블링컨 장관은 미·러 핵통제 조약인 신전략무기감축협정(뉴스타트·New Start) 연장과 함께 러시아의 모든 핵무기 및 중국으로부터의 점증하는 위협을 다룰 새로운 군축체제에 대한 필요성도 논의했다고 국무부는 설명했다.

국무부는 "블링컨 장관은 우리나 우리의 동맹을 해치는 러시아의 행위에 대응해 미국의 이익을 굳건히 수호하고 미국 시민을 지키겠다는 조 바이든 대통령의 의지를 강조했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러시아에 간첩 등 혐의로 억류된 미국인 폴 윌런과 트레버 리드의 석방도 촉구했다.

미국은 연일 러시아에 나발니의 즉각 석방을 압박하고 있다. 독살 시도 배후로 러시아 정부가 지목된 가운데 나발니는 러시아 법원에서 실형을 선고받았으며 이에 항의하는 전국적 시위 속에 수천명이 체포됐다.

nar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