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유엔 안보리 "미얀마 사태에 깊은 우려…수치 석방하라"

송고시간2021-02-05 02:57

안보리 성명에 군부 쿠데타 직접 규탄 포함 안돼…중·러 미온적

유엔 안보리 회의 장면
유엔 안보리 회의 장면

[신화=연합뉴스 자료사진]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는 4일(현지시간) 미얀마의 군부 쿠데타 사태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명한다"고 밝혔다.

안보리는 이날 발표한 언론성명을 통해 "안보리 이사국들은 미얀마 군부의 비상사태 선포,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과 윈 민 대통령 등 정부 요인들의 자의적 구금에 깊은 우려를 표한다"며 "구금된 모든 사람의 즉각 석방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안보리는 "미얀마 민주화에 대한 지속적인 지원 필요성을 강조한다"면서 "민주적 기구와 절차를 유지하고 폭력을 자제하며 인권과 자유, 법치를 완전히 존중할 필요성도 강조한다"고 전했다.

이어 "시민사회와 언론인, 미디어 종사자에 대한 규제에도 우려를 표명한다"며 유엔 구호품을 실은 항공편 재개를 포함해 주민들에게 인도주의적 접근을 보장하라고 촉구했다.

또 미얀마의 이슬람계 소수민족인 로힝야족 박해를 거론하면서 "라카인주에서 벌어진 위기의 근본 원인에 대응할 필요성을 강조한다"고 밝혔다.

안보리 현 의장국인 영국에서 초안을 작성한 이번 성명은 당초 예상과 달리 미얀마 군부의 정부 전복 시도를 직접 규탄하는 데까지 나아가지는 못했다고 AFP통신이 지적했다.

복수의 외교관들은 거부권을 보유한 중국과 러시아가 좀 더 시간을 갖고 안보리 차원의 대응을 가다듬을 것을 요구했다고 AFP에 전했다.

안보리는 지난 2일 긴급회의를 열어 미얀마 사태를 논의하고 성명 초안을 작성했으나, 중국과 러시아가 '본국에 보내 검토해야 한다'며 미온적 태도를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중국으로서는 미얀마가 일대일로(一帶一路:중국-중앙아시아-유럽을 연결하는 육상·해상 실크로드) 사업에서 중요한 부분을 차지한다고 AFP는 보도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E-8akXv15Q0

태국 방콕 미얀마대사관 앞에서 아웅산 수치의 석방 등을 요구하는 시위대
태국 방콕 미얀마대사관 앞에서 아웅산 수치의 석방 등을 요구하는 시위대

[AFP=연합뉴스]

firstcir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