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충남도, 대산항 화물유치 인센티브 예산 감축…육성 의지 있나"

송고시간2021-02-04 17:47

beta

충남도가 도내 유일 컨테이너 항만인 서산 대산항의 올해 화물 유치 인센티브 예산을 줄인 것이 도의회에서 도마 위에 올랐다.

장승재(서산1·더불어민주당) 도의원은 4일 제326회 임시회 2차 본회의에서 5분 발언을 통해 "항만을 보유한 전국 자치단체가 지역경제 활성화 차원에서 화물 유치에 열을 열리고 있지만, 도는 올해 관련 예산을 대폭 줄였다"며 "이는 대산항 육성 의지를 의심케 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도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극복에 중점을 두고 올해 예산을 편성하다 보니 대산항 화물 유치 인센티브 예산이 주목받지 못한 것 같다"며 "내년에는 관련 예산을 늘리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장승재 도의원 5분 발언…"긍정적 효과 많은 만큼 지원 확대해야"

5분 발언하는 장승재 충남도의원
5분 발언하는 장승재 충남도의원

[충남도의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홍성=연합뉴스) 이은파 기자 = 충남도가 도내 유일 컨테이너 항만인 서산 대산항의 올해 화물 유치 인센티브 예산을 줄인 것이 도의회에서 도마 위에 올랐다.

장승재(서산1·더불어민주당) 도의원은 4일 제326회 임시회 2차 본회의에서 5분 발언을 통해 "항만을 보유한 전국 자치단체가 지역경제 활성화 차원에서 화물 유치에 열을 열리고 있지만, 도는 올해 관련 예산을 대폭 줄였다"며 "이는 대산항 육성 의지를 의심케 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장 의원은 "도가 올해 확보한 대산항 화물 유치 인센티브 예산은 9억4천만원으로, 지난해 11억7천500만원보다 20% 줄었다"며 "광양항이 100억원, 군산항이 36억3천500만원, 포항항이 20억원을 확보한 것과 대비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장 의원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기준 대산항 수출입 규모는 8천450만t으로, 전국 31개 무역항만 중 6위를 차지했다.

컨테이너 물동량도 2019년 7만3천870TEU(1TEU는 20피트 컨테이너 1대분)에서 지난해 12만317TEU로 63% 증가했다.

대산항 전경
대산항 전경

[서산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장 의원은 "대산항 물동량이 전국 상위권이지만, 지원은 다른 지역 항만과 비교해 미미한 수준"이라며 "화물 유치 인센티브는 고용 창출과 세수 확보, 지역경제 활성화 등 긍정적인 효과가 많은 만큼 지원을 확대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도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극복에 중점을 두고 올해 예산을 편성하다 보니 대산항 화물 유치 인센티브 예산이 주목받지 못한 것 같다"며 "내년에는 관련 예산을 늘리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sw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