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의령군수 재선거 8명 출마 가닥…분위기 과열 우려 지적

송고시간2021-02-06 08:00

beta

오는 4월 7일 재·보궐선거를 앞두고 재선거 지역인 경남 의령군 후보들의 윤곽이 조금씩 드러나고 있다.

6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현재까지 의령군수 선거 예비후보로 총 6명이 등록했다.

예비후보로 등록하거나 향후 출마 가능성이 있는 인사만 지금까지 8명에 달해 지역 내에서도 선거 분위기가 후끈 달아오르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김정권 전 국회의원 "각종 음해·편 가르기" 불출마 선언

4ㆍ7 기초·광역단체장 재·보궐 선거 (PG)
4ㆍ7 기초·광역단체장 재·보궐 선거 (PG)

[김민아 제작] 일러스트

(의령=연합뉴스) 박정헌 기자 = 오는 4월 7일 재·보궐선거를 앞두고 재선거 지역인 경남 의령군 후보들의 윤곽이 조금씩 드러나고 있다.

6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현재까지 의령군수 선거 예비후보로 총 6명이 등록했다.

더불어민주당에서는 김충규 전 동해·남해지방해양경찰청장이 단수후보로 선정됐다.

국민의힘에서는 강임기 전 함양부군수, 오태완 전 경남도 정무특보, 서진식 경남지방법무사회 의령군지부장 등이 이름을 올렸다.

무소속으로는 김창환 전 서울서부지검 검사, 오용 전 의령군의회 의장 2명이 예비후보에 등록해 지지세를 다지고 있다.

이밖에 국민의힘 소속인 손호현 경남도의원도 최근 도의원직을 사퇴하고 출사표를 던졌다.

무소속 김진옥 전 도의원은 출마를 저울질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처럼 예비후보로 등록하거나 향후 출마 가능성이 있는 인사만 지금까지 8명에 달해 지역 내에서도 선거 분위기가 후끈 달아오르고 있다.

이번 재선거로 당선되면 비록 임기가 1년에 불과하지만, 내년 지방선거 공천에 유리한 고지를 선점할 수 있어 각 예비후보는 사활을 걸고 뛰어들 전망이다.

특히 의령은 농촌지역에 전통적으로 보수세가 강한 만큼 국민의힘 최종 후보로 누가 선정되느냐가 향후 선거 향방을 가를 것으로 보인다.

이 과정에서 무소속 출마 후보가 많아진다면 표 분산 현상이 나타나 변수로 작용할 수 있다.

다만 선거를 앞두고 출마하는 예비후보들이 많아지는 만큼 흑색선전이나 금품 살포 등이 횡행할 우려도 있다.

국민의힘 김정권 전 국회의원의 경우 예비후보 등록까지 마쳤으나 각종 음해와 편 가르기 등이 판을 친다며 예비후보를 사퇴하고 경선에 불참하기로 했다.

김 전 의원은 재선거 불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이처럼 선거 양상이 과열 조짐을 보이자 의령군노인회는 공명선거 감시단을 꾸려 금품과 학연·지연·혈연에서 자유로운 깨끗한 선거를 만들겠다고 선언했다.

지역 발전을 위해 불법 선거자금을 조성한 혐의로 나란히 구속된 오영호·이선두 두 전직 군수의 비극을 되풀이할 수 없다는 것이다.

home122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