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총리 "北원전추진, 계획도 없었고 현실성도 없어"

송고시간2021-02-04 16:21

beta

정세균 국무총리는 4일 야당이 제기하는 정부의 '북한 원전건설 추진 의혹'과 관련해 "정부는 그런 계획을 가진 적도 없고, 현실적으로 가능하지 않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상민 의원의 질의에 "전혀 현실성 없는 얘기가 국민을 불편하게 하고 있어 안타깝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원전건설 추진을 가정한 전제 요건으로 "(북한이) NPT(핵확산금지조약)에 복귀해야 하고, IAEA(국제원자력기구)의 사찰도 받아야 하고, 미국과의 협의도 있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국회 대정부질문 답변…"USB 공개는 지혜롭지 않아"

답변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답변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2021.2.4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홍규빈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는 4일 야당이 제기하는 정부의 '북한 원전건설 추진 의혹'과 관련해 "정부는 그런 계획을 가진 적도 없고, 현실적으로 가능하지 않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상민 의원의 질의에 "전혀 현실성 없는 얘기가 국민을 불편하게 하고 있어 안타깝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원전건설 추진을 가정한 전제 요건으로 "(북한이) NPT(핵확산금지조약)에 복귀해야 하고, IAEA(국제원자력기구)의 사찰도 받아야 하고, 미국과의 협의도 있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2018년 4월 판문점 남북정상회담 당시 문재인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건넨 USB 내용의 공개 여부에 대해선 "관례적으로도, 외교 관행상으로도, 공개하지 않는 것이 원칙"이라며 "공개하는 것은 지혜롭지 않다"고 말했다.

d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