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입춘대설 녹지도 않았는데"…이천서 전국 첫 '겨울 모내기'

송고시간2021-02-04 15:10

beta

입춘(立春)이 하루 지난 4일 경기도 이천에서 전국 첫 모내기 행사가 열렸다.

이천시는 호법농협과 함께 이날 오후 2시 호법면 안평리 990㎡ 규모의 비닐하우스 논에서 모를 심었다.

'겨울 모내기'가 가능한 이유는 이천 광역쓰레기소각장에서 나오는 폐열을 이용한 덕분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쓰레기소각장 폐열 활용…1996년부터 '국내 최초' 타이틀

(이천=연합뉴스) 최찬흥 기자 = 입춘(立春)이 하루 지난 4일 경기도 이천에서 전국 첫 모내기 행사가 열렸다.

임금님표 이천쌀 첫 모내기
임금님표 이천쌀 첫 모내기

(이천=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4일 오후 경기도 이천시 호법면의 한 비닐하우스 논에서 열린 '임금님표 이천쌀 첫 모내기 행사'에서 농민이 이앙기로 모내기를 하고 있다. 2021.2.4
xanadu@yna.co.kr

이천시는 호법농협과 함께 이날 오후 2시 호법면 안평리 990㎡ 규모의 비닐하우스 논에서 모를 심었다.

국내 대부분의 지역에서는 3월 말 침종, 4월 초 파종을 거쳐 5월에 모내기하는데 3개월가량 앞당긴 셈이다.

이날 새벽까지 이천지역에는 5.5㎝의 눈이 내렸고 모내기가 진행될 때 비닐하우스 바깥 기온은 영하 0.4도를 나타냈다.

'겨울 모내기'가 가능한 이유는 이천 광역쓰레기소각장에서 나오는 폐열을 이용한 덕분이다.

시는 2013년부터 소각장에서 쓰레기 소각 때 발생하는 열로 데운 물을 안평리 논까지 1㎞가량 끌어와 수막 재배를 하고 있다.

수막 재배는 두겹으로 만들어진 비닐하우스 지붕 사이에 따뜻한 물을 계속 흘려 넣어주는 농사기법으로 겨울에도 비닐하우스 내부의 온도를 영상 20도로 유지해준다.

소각장 폐열을 이용하기 전에도 이천시는 1996년부터 지하수 물로 수막재배를 해 매년 1∼3월 전국 처음으로 모내기를 해왔다.

올해에도 '국내 최초' 타이틀을 위해 이천시와 호법농협은 지난달 4일 볍씨 침종을 하고 같은 달 7일 파종을 마쳤다.

이날 모내기한 품종은 극조생종인 백일미로 5월 중순 수확할 예정이며 생산량은 420㎏으로 예상한다.

엄태준 이천시장은 "전국 첫 모내기 행사는 임금님표 이천쌀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고 대한민국 최고의 명품 쌀로 거듭나고자 하는 농업인의 염원이 담겨 있다"고 말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이날 행사는 소규모로 차분히 진행됐다.

ch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