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2·4 대책도 고공행진 중인 세종시 집값 잡기엔 역부족"

송고시간2021-02-04 14:48

beta

정부가 4일 발표한 공급 대책에 세종시 주택 공급 방안이 포함됐지만 세종지역 부동산 업계는 냉랭한 분위기이다.

앞으로 4년 안에 행정중심복합도시(세종시 신도시) 예정지역에 1만3천 가구를 추가로 공급하겠다는 방침이지만, 지역 부동산 업계는 고공행진 중인 지역 집값을 잡기엔 역부족이라는 반응이다.

김동호 공인중개사협회 세종시지부장은 "13만 가구라면 모를까, 1만3천 가구는 아무런 의미가 없는 물량"이라며 "2025년이면 서울∼세종 고속도로 완공, 4-2 생활권(집현동) 공동캠퍼스 6개 대학 입주 등 굵직굵직한 이슈들이 있는데, 기대 심리를 잠재우기엔 물량이 턱없이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부동산 업계 "기대 심리 잠재우기엔 물량 턱없이 부족"

이번 부동산 대책은?
이번 부동산 대책은?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2021.2.4 pdj6635@yna.co.kr

(세종=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정부가 4일 발표한 공급 대책에 세종시 주택 공급 방안이 포함됐지만 세종지역 부동산 업계는 냉랭한 분위기이다.

앞으로 4년 안에 행정중심복합도시(세종시 신도시) 예정지역에 1만3천 가구를 추가로 공급하겠다는 방침이지만, 지역 부동산 업계는 고공행진 중인 지역 집값을 잡기엔 역부족이라는 반응이다.

김동호 공인중개사협회 세종시지부장은 "13만 가구라면 모를까, 1만3천 가구는 아무런 의미가 없는 물량"이라며 "2025년이면 서울∼세종 고속도로 완공, 4-2 생활권(집현동) 공동캠퍼스 6개 대학 입주 등 굵직굵직한 이슈들이 있는데, 기대 심리를 잠재우기엔 물량이 턱없이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세종시의 높은 집값은 실수요자가 주택 청약을 받기 어려운 제도 때문"이라며 "아파트의 절반 가까운 물량을 공무원에게 특별 공급으로 배정하고, 나머지를 일반 특공 물량과 해당지역·기타 지역민으로 나눠 받아야 하니까 1순위 청약자라도 주택 공급을 받기 어렵다"고 말했다.

그는 "차라리 7·8 생활권을 개발해 공급을 대폭 확대하든지, 아니면 실수요자에게는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 주택 청약 제도를 손봐야 한다"고 제언했다.

밀마루 전망대에서 바라본 세종 시내 아파트 건설 현장
밀마루 전망대에서 바라본 세종 시내 아파트 건설 현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시내 한 공인중개사도 "현재도 대전과 청주 등 인근 지역에서 세종 진입을 원하는 고객들이 많은데, 신규 공급 물량이 워낙 없다 보니 문의만 빗발치고 있다"며 "1만3천 가구 공급은 부동산 시장에 아무런 의미가 없을 것"이라고 잘라 말했다.

그는 "국회 세종의사당 이전에 따라 국회 타운을 만든다고 하는데, 종사자들만 있는 것이 아니라 그와 연관된 산업 분야 근로자들까지 이주하는 만큼 수요를 생각하면 공급 물량이 (그것을) 못 받쳐준다고 판단된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권봉기 세종시 주택과장은 "1만3천 가구를 세대 당 2.5명으로 계산하면 세종시 현재 인구(36만명)의 10분의 1 규모에 해당하는 것으로 적지는 않은 수준"이라며 "심리적인 효과 등을 고려하면 집값 안정에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세부적으로 용적률 상향·유보지 활용 등 방안을 고민해 공급계획을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세종시는 작년 한 해 한국부동산원 집계 기준 주택가격 상승률이 37.05%로 전국 17개 시·도 중 가장 높았다.

KB국민은행 부동산 시세로도 지난해 아파트값 상승률이 44.97%로 전국 최고를 기록했다.

지난 2일 1순위 청약을 진행한 세종 리첸시아파밀리에는 390가구(특별공급 제외) 모집에 7만1천464명이 몰려 평균 183.2대 1의 기록적인 경쟁률을 보이기도 했다.

jyou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