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IBK투자 "공매도 부분재개 결정, 증시 불확실성 조기 차단"

송고시간2021-02-04 11:38

beta

IBK투자증권은 4일 금융당국의 5월 초 공매도 부분 재개 결정에 대해 "시장 예상보다 빠른 결정을 통해 증시 변동성이나 수급 불확실성 확대를 조기에 차단했다"고 평가했다.

안소은 연구원은 미국 게임스톱 사태에 이어 "국내에서도 반(反) 공매도 여론이 형성된 가운데 금융위원회의 이번 결정은 일부 예견됐던 부분"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안 연구원은 "증시 과열 우려는 여전히 남아있으나 우호적인 유동성 및 수급 여건과 경기 회복 기대를 바탕으로 증시 조정의 기간과 폭은 제한적인 수준일 것"이라며 "이번 조정 국면을 거치며 과열 우려가 완화된다면 5월 초 공매도 재개로 인한 하방 리스크가 크지 않을 수 있다"고 전망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그래픽] 공매도 금지 관련 주요 일지
[그래픽] 공매도 금지 관련 주요 일지

(서울=연합뉴스) 김영은 기자 = 공매도 금지 조치가 5월 2일까지 한달 보름 정도 연장된다.
이후 5월 3일부터 코스피200·코스닥150 지수 구성종목에 한해 공매도가 재개된다.
금융위원회는 3일 오후 임시 금융위 회의를 열어 이 같은 방안을 의결했다.
0eun@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서울=연합뉴스) 박진형 기자 = IBK투자증권은 4일 금융당국의 5월 초 공매도 부분 재개 결정에 대해 "시장 예상보다 빠른 결정을 통해 증시 변동성이나 수급 불확실성 확대를 조기에 차단했다"고 평가했다.

안소은 연구원은 미국 게임스톱 사태에 이어 "국내에서도 반(反) 공매도 여론이 형성된 가운데 금융위원회의 이번 결정은 일부 예견됐던 부분"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공매도 금지를 약 한 달 반 연장한 것에 대해 "1월 중순 이후 국내 증시가 과열 우려로 조정 국면에 진입한 상황에서 공매도 금지 연장은 지수 하단을 지지하는 요소 중 하나"라고 판단했다.

이어 "물론 공매도 금지로 인한 외국인 투자자의 헤지(위험회피) 수단 제약 등 부정적 측면이 있지만, 현재 지수의 하방 경직성을 형성하는 개인투자자들의 긍정적인 투자심리가 훼손되지 않았다는 점도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안 연구원은 "증시 과열 우려는 여전히 남아있으나 우호적인 유동성 및 수급 여건과 경기 회복 기대를 바탕으로 증시 조정의 기간과 폭은 제한적인 수준일 것"이라며 "이번 조정 국면을 거치며 과열 우려가 완화된다면 5월 초 공매도 재개로 인한 하방 리스크가 크지 않을 수 있다"고 전망했다.

한편 설태현 DB금융투자[016610] 연구원은 "글로벌 지수 산출기관인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 파이낸셜타임스 스톡익스체인지(FTSE) 등은 공매도 가능 여부를 시장등급 평가 요소로 활용한다"며 "패시브 자금 이탈을 막기 위해 공매도가 필요하다"고 진단했다.

그는 "(이들 지수) 추종자금의 국내투자 금액이 280조원 이상으로 추정되기 때문에 공매도를 금지할 경우 득보다 실이 더 클 수 있다"고 평가했다.

특히 작년 6월 장기간 공매도 금지 조치를 지속한 터키는 시장등급이 강등될 수 있다는 경고를 받았으며, MSCI의 반기 검토도 공매도 재개일로부터 열흘 뒤인 5월 13일로 예정돼 있다고 지적했다.

설 연구원은 "공매도가 재개되는 종목은 약 350개이지만, 시장 전체의 공매도 거래대금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약 90%"라고 덧붙였다.

jh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