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금융위 "건강·금융데이터 융합 촉진…보험 헬스케어 활성화"

송고시간2021-02-04 10:00

beta

금융위원회는 4일 디지털 헬스케어 산업의 활성화를 위해 건강 데이터와 금융 데이터의 융합 촉진 등의 과제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금융위는 이날 기획재정부, 보건복지부, 산업통상자원부 등 관계부처, 헬스케어 업계, 보험업계 등과 함께 보험업권 헬스케어 활성화 태스크포스(TF) 1차 회의를 열었다.

국내 보험사의 헬스케어 진출과 관련해 개인 맞춤형 서비스 제공을 위한 건강자산과 금융자산의 결합·분석이 주목받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 금융위원회는 4일 디지털 헬스케어 산업의 활성화를 위해 건강 데이터와 금융 데이터의 융합 촉진 등의 과제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금융위는 이날 기획재정부, 보건복지부, 산업통상자원부 등 관계부처, 헬스케어 업계, 보험업계 등과 함께 보험업권 헬스케어 활성화 태스크포스(TF) 1차 회의를 열었다.

금융위원회
금융위원회

[촬영 안철수]

금융위는 TF의 효율적 운영을 위해 자문단과 워킹그룹으로 구분해 정책 과제를 발굴하고 추진할 계획이다.

건강 데이터와 금융 데이터의 융합 촉진, 보험업계의 디지털 헬스 기기 활용 확대 등이 TF가 검토할 과제다.

금융위는 데이터 전송 요구권 범위를 확대하는 개인정보 보호법 개정안(입법예고 중)에 맞춰 헬스케어 플랫폼을 통한 건강·금융데이터 융합·활용 방안을 검토한다.

국내 보험사의 헬스케어 진출과 관련해 개인 맞춤형 서비스 제공을 위한 건강자산과 금융자산의 결합·분석이 주목받고 있다.

예를 들어 주 3회 배달 음식(카드 데이터)을 먹는 과체중(건강검진 데이터) 고객에게 다이어트·식단 관련 맞춤형 헬스케어 서비스를 제공하는 식이다.

공공부문 건강·의료 데이터를 활용한 고령자·유병자 전용 보험상품 개발, 건강나이에 기반한 보험상품 개발 등도 검토 대상이다.

건강 증진형 보험상품 목적으로 제공되는 건강관리 기기가 보험사고 위험률 감소, 보험계약자 건강 증진 등에 미치는 효과를 종합적으로 검토해 제공할 수 있는 기기 가액(현행 10만원)의 상향 여부도 검토할 예정이다.

이날 회의에서는 서울대 건강금융연구센터와 삼정 KPMG가 주제 발표를 통해 해외 주요국의 헬스케어 산업 동향, 국내 보험사의 헬스케어 진출 방향 등을 소개했다.

kong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