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韓, 파라과이 림피오시 병원·보건소 건설 지원…'건강도시'로

송고시간2021-02-04 08:45

beta

파라과이 수도 아순시온 인근의 센트럴주 림피오시가 한국의 지원으로 '건강 도시'로 거듭나고 있다.

한국국제협력단(코이카)이 2016년부터 1천390만 달러(약 155억 1천200만 원)를 투입해 '림피오시 보건의료 체계 형성·강화 사업'을 벌이고 있기 때문이다.

코이카는 이 사업의 마지막 단계인 림피오 병원의 응급 병동 신축과 리모델링 공사를 위한 착공식을 4일(현지시간) 연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2022년말 완공 예정인 림피오 병원 조감도
2022년말 완공 예정인 림피오 병원 조감도

[코이카 제공]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파라과이 수도 아순시온 인근의 센트럴주 림피오시가 한국의 지원으로 '건강 도시'로 거듭나고 있다.

수도 아순시온에서 북서쪽으로 23km 떨어져 있는 림피오시 인구는 8만여 명에 이른다.

한국국제협력단(코이카)이 2016년부터 1천390만 달러(약 155억 1천200만 원)를 투입해 '림피오시 보건의료 체계 형성·강화 사업'을 벌이고 있기 때문이다.

보건소 20개와 병원 응급 병동을 새로 짓거나 낙후된 병원을 리모델링하고, 의료 인력의 역량을 강화하는 등통합적인 의료서비스 체계를 구축하는 사업이다.

코이카는 이 사업의 마지막 단계인 림피오 병원의 응급 병동 신축과 리모델링 공사를 위한 착공식을 4일(현지시간) 연다고 밝혔다.

응급실과 입원실 21개 병상을 포함하는 응급병동을 지상 2층 규모로 신축하는 한편 병원의 외부 리모델링 공사도 진행한다. 2022년 말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코이카는 그동안 20개 보건소 신축과 리모델링 작업을 완료했고, 다음 달 개원할 예정이다. 이 중 4개 보건소는 진료실, 치과 진료실, 응급실, 분만실, 임상병리실을 갖춘 확장형 보건소로 24시간 운영된다.

코이카 관계자는 "이들 보건소가 1차 의료기관으로서 정상 작동하면 고혈압, 당뇨 등 만성질환의 체계적 예방과 치료 관리가 가능할 뿐만 아니라 보다 효율적인 진료가 가능해질 것"이라며 "30만여 명의 주민이 더 나은 의료 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훌리오 마솔레니 아고스토 파라과이 보건복지부 장관은 "곧 문을 열게 될 20개 보건소와 신축될 림피오 병원 응급 병동은 파라과이 국민들의 건강 상태 개선과 증진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림피오시에 지은 보건소. 곧 개원 예정이다
림피오시에 지은 보건소. 곧 개원 예정이다

[코이카 제공]

ghwa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