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 국무부, '하나의 중국' 원칙 유지 언급…"정책 안 변했다"

송고시간2021-02-04 07:10

수치 기소에 "우려, 즉각 석방해야"…"아프간 미군 철수 안 정해져"

네드 프라이스 미국 국무부 대변인 [로이터=연합뉴스]

네드 프라이스 미국 국무부 대변인 [로이터=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이상헌 특파원 =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기존에 유지하던 '하나의 중국' 정책이 변하지 않았다는 입장을 밝혔다.

네드 프라이스 미국 국무부 대변인은 3일(현지시간) 브리핑에서 하나의 중국 정책을 지지하느냐는 질문에 "그렇다. 우리의 정책은 변하지 않았다"고 답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앞서 국무부는 바이든 정부 출범 사흘 만인 지난달 23일 하나의 중국을 존중한다는 내용이 담긴 상하이 코뮈니케(공동선언문)를 비롯한 미중 3대 코뮈니케 등을 미국의 오랜 약속으로 거론해 이 원칙을 이어나갈 것임을 시사한 바 있다.

바이든 행정부가 대만의 지위를 격상해 중국과 정면으로 대결하는 사태를 피하려는 것이라고 당시 외신은 분석했다.

물론 바이든 정부는 중국을 중대한 위협으로 규정하면서 전임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에 이어 고강도의 대중 압박을 이어갈 것임을 분명히 했다.

이어 프라이스 대변인은 미얀마 군사정부가 구금 중인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이 수출입법 위반 혐의로 전격 기소된 데 대해 우려를 표하는 등 미얀마 군부에 대한 압박을 연일 이어갔다.

그는 수치 고문이 기소됐다는 보도에 우려를 표한다면서 쿠데타로 구금된 모든 이들을 즉각 석방하라고 촉구했다.

미얀마 경찰은 이날 수치 고문을 불법 수입된 워키토키를 소지하고 이를 허가 없이 사용한 혐의로 기소했다. 이에 따라 그의 구금 기간이 오는 15일까지로 늘어났고 최장 징역 3년형 선고에 처할 위기에 처했다.

한편 트럼프 전 행정부가 아프가니스탄 주둔 미군을 오는 5월까지 모두 철수하기로 한 것과 관련, 프라이스 대변인은 바이든 정부는 전임 정부가 협상한 미-탈레반 병력 철수 협정을 검토하고 있다면서 "현시점에서 우리의 병력 배치에 대해 어떤 결정도 내려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아프간 주둔 미군 등이 5월 이후에도 계속 체류할 예정이라고 로이터통신이 지난달 31일 보도한 바 있다.

앞서 미국은 트럼프 정부 때인 작년 2월 탈레반과 체결한 평화협정을 통해 탈레반의 테러 공격 중단을 전제로 아프간에 파병된 미군과 나토 국제동맹군을 올해 5월까지 모두 철군시키기로 합의했다.

honeyb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