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파키스탄도 코로나19 백신 접종 돌입…칸 총리 직접 참관

송고시간2021-02-03 14:22

beta

인구 2억2천만 명의 파키스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시작했다.

3일 지오뉴스 등 파키스탄 언론에 따르면 전날 오후 수도 이슬라마바드에서 임란 칸 총리가 직접 참관한 가운데 현지 첫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진행됐다.

파키스탄은 1일 중국이 무상 지원한 시노팜(중국의약그룹)의 코로나19 백신 50만회분이 도착하자 곧바로 백신 접종 프로그램을 가동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중국 시노팜 백신 투입…"의료진부터 백신 맞을 것"

2일 파키스탄 이슬라마바드에서 진행된 코로나19 백신 현지 첫 접종 장면. 피접종자 뒤 가운데가 임란 칸 파키스탄 총리. [EPA=연합뉴스]

2일 파키스탄 이슬라마바드에서 진행된 코로나19 백신 현지 첫 접종 장면. 피접종자 뒤 가운데가 임란 칸 파키스탄 총리. [EPA=연합뉴스]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인구 2억2천만 명의 파키스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시작했다.

3일 지오뉴스 등 파키스탄 언론에 따르면 전날 오후 수도 이슬라마바드에서 임란 칸 총리가 직접 참관한 가운데 현지 첫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진행됐다.

파키스탄은 1일 중국이 무상 지원한 시노팜(중국의약그룹)의 코로나19 백신 50만회분이 도착하자 곧바로 백신 접종 프로그램을 가동했다.

이날 첫 백신 접종자는 이슬라마바드의 한 병원에 근무하는 의사였다.

파이살 술탄 보건 분야 특별 보좌관 등과 함께 백신 접종 개시 행사에 참석한 칸 총리는 "코로나19와 싸우고 있는 전국의 의료진이 먼저 백신을 맞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1일 파키스탄 이슬라마바드에 도착한 중국산 코로나19 시노팜 백신. [신화=연합뉴스]

1일 파키스탄 이슬라마바드에 도착한 중국산 코로나19 시노팜 백신. [신화=연합뉴스]

파키스탄은 시노팜 백신과 별도로 코백스를 통해 1천700만 회분의 백신을 도입하기로 한 상태다.

코백스는 백신 공동구매·배분을 위한 세계보건기구(WHO) 주도 국제 프로젝트다.

파키스탄은 지난해 12월 백신 구매 초기 비용으로 1억5천만 달러(약 1천670억 원)의 예산을 배정했다. 정부는 이 예산으로 인구의 5%를 우선 커버할 예정이다.

이날 실시간 통계 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파키스탄의 누적 확진자 수는 54만9천32명이다. 신규 확진자 수는 최근 하루 1천 명대를 기록 중이다.

파키스탄의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 수 발생 추이. [월드오미터 홈페이지 캡처]

파키스탄의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 수 발생 추이. [월드오미터 홈페이지 캡처]

coo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