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태년 "김종인, 최악의 국기문란 행위 사과해야"

송고시간2021-02-03 10:02

beta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는 3일 문재인 대통령의 '북한 원전건설 추진' 의혹을 제기하면서 "이적행위"라고 비난한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을 향해 공개 사과를 촉구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김종인 위원장의 망국적 선동은 거짓임이 백일하에 드러났다"며 "제1야당 대표가 거짓 정보를 가지고 정부와 현직 대통령을 향해 '이적행위를 했다'는 발언은 헌정사상 최악의 국기문란 행위"라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 "김 위원장은 야당 혁신을 위해 비대위원장을 맡고 정강 정책은 물론 당명까지 바꿨다"며 "추구하는 혁신과 변화가 구태정치로의 회귀라면 이제 정치적 소임을 내려놔야 한다"고 지적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발언하는 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
발언하는 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강민경 기자 =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는 3일 문재인 대통령의 '북한 원전건설 추진' 의혹을 제기하면서 "이적행위"라고 비난한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을 향해 공개 사과를 촉구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김종인 위원장의 망국적 선동은 거짓임이 백일하에 드러났다"며 "제1야당 대표가 거짓 정보를 가지고 정부와 현직 대통령을 향해 '이적행위를 했다'는 발언은 헌정사상 최악의 국기문란 행위"라고 말했다.

이어 "김 위원장은 정치적, 법적 책임을 져야 한다"며 "자신의 망언에 책임지고 국민 앞에 공개 사과할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 "김 위원장은 야당 혁신을 위해 비대위원장을 맡고 정강 정책은 물론 당명까지 바꿨다"며 "추구하는 혁신과 변화가 구태정치로의 회귀라면 이제 정치적 소임을 내려놔야 한다"고 지적했다.

yum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