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진욱 "검사 원서 접수 첫날 23명 이상 지원"

송고시간2021-02-03 09:27

beta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이하 공수처) 처장은 3일 "검사 원서 접수 첫날인 어제 오후 6시까지 정원인 23명보다 조금 더 많은 지원자가 있었다"고 말했다.

김 처장은 이날 정부과천청사 출근길에 취재진과 만나 4일 마감인 검사 원서접수와 관련해 "검찰 출신이 몇 명인지까지는 확인하지 못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국회 방문 여운국 "야당 반응도 나쁘지 않았다"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김진욱 공수처장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김진욱 공수처장

(과천=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이 3일 정부과천청사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1.2.3 xyz@yna.co.kr

(서울·과천=연합뉴스) 이대희 최재서 기자 =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이하 공수처) 처장은 3일 "검사 원서 접수 첫날인 어제 오후 6시까지 정원인 23명보다 조금 더 많은 지원자가 있었다"고 말했다.

김 처장은 이날 정부과천청사 출근길에 취재진과 만나 4일 마감인 검사 원서접수와 관련해 "검찰 출신이 몇 명인지까지는 확인하지 못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서류 전형은 결격 사유가 있는지 보는 소극적인 전형으로, (지원자) 모든 분에게 면접에서 말할 기회를 부여할 계획으로, (검사 후보자는) 면접을 통해 가려질 것"이라고 부연했다.

전날 여야에 오는 16일까지 인사위원 4명을 추천해 달라고 요청한 것과 관련해서는 "좋은 분들로 구성이 잘 될 수 있도록 협조해 달라"고 국회에 당부했다.

`16일까지 여야 추천이 안 되면 어떻게 대응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적임자를 알아보고 본인 의사를 확인하는 등 시간이 걸릴 것이라 한 번에 끝나지 않을 수도 있다"며 "아무래도 설 연휴도 끼어 있어 2주가 부족할 수도 있어 조금 더 시간을 드릴 수도 있다"고 답했다.

인사위원 7명 중 처장 추천 위원에 대해서는 "여야가 어떤 분을 추천하는지를 본 뒤 보완이 될 수 있는 분을 추천할 생각"이라며 "법조인·비법조인 모두 열려 있다"고 말했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 회동에 대해서는 "일정을 조율 중으로 다음 주가 될 수도 있다"고 했다.

전날 국회에 방문한 여운국 차장은 "여야를 막론하고 공수처가 제대로 자리를 잡아야 한다는 점에 공감대가 어느 정도 형성돼 있었다"며 "(인사위원 추천에 대해 ) 야당도 반응이 나쁘지 않았고, 공수처가 제대로 자리 잡을 때까지 협조를 잘 해 주실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공수처가 시한으로 제시한 16일까지 야당이 인사위원을 추천하느냐는 질문에는 "그런 구체적인 확답은 없었다"고 했다.

여운국 공수처 차장 출근
여운국 공수처 차장 출근

(과천=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여운국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차장이 3일 정부과천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2021.2.3 xyz@yna.co.kr

2vs2@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