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외국인·탈북민 거주지역 개선에 국비 20억원 지원…지자체 공모

송고시간2021-02-03 12:00

beta

정부가 외국인과 북한이탈주민의 기초생활 인프라 확충에 올해 국비 20억원을 투입한다.

행정안전부는 외국인·북한이탈주민 집중거주지역 정주여건과 생활편의를 증진하는 '기초생활 인프라 조성사업'에 이같이 투자하기로 하고 내달 10일까지 전국 지방자치단체를 대상으로 공모를 진행한다고 3일 밝혔다.

올해는 특별교부세가 아닌 보조사업으로 진행하고 국비 지원을 20억원으로 늘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한국 설음식 체험하는 외국인 주민
한국 설음식 체험하는 외국인 주민

지난해 설을 앞두고 대구시 달서구 성당동 달서구 건강 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에서 열린 '행복한 명절 보내기' 행사에서 외국인 주민들이 한복을 입고 설음식 조리법을 배우는 모습. 2021.2.3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권수현 기자 = 정부가 외국인과 북한이탈주민의 기초생활 인프라 확충에 올해 국비 20억원을 투입한다.

행정안전부는 외국인·북한이탈주민 집중거주지역 정주여건과 생활편의를 증진하는 '기초생활 인프라 조성사업'에 이같이 투자하기로 하고 내달 10일까지 전국 지방자치단체를 대상으로 공모를 진행한다고 3일 밝혔다.

행안부는 외국인·북한이탈주민 집중거주지역 기초생활 인프라 개선을 위해 2018년 10억원, 2019년 10억원, 지난해 13억원 등 최근 3년간 22개 지자체에 특별교부세 33억원을 지원했다.

올해는 특별교부세가 아닌 보조사업으로 진행하고 국비 지원을 20억원으로 늘렸다. 여기에 지방비 20억원을 더해 총 40억원을 지자체 16곳 안팎에 최대 2억원씩 지원한다.

올해 사업은 ▲ 외국인·북한이탈주민 국내 정착을 위한 종합지원센터 시설 개선 ▲ 정주환경 개선을 위한 문화·편의시설 확충 ▲ 지역주민과 소통·교류 활성화를 위한 커뮤니티 공간 확충에 중점을 둘 계획이다.

아울러 사업 기획 단계와 진행 과정에서 외국인·북한이탈주민과 지역주민이 참여하는 사업을 우선 지원할 방침이다.

사업 대상지는 내달 10일까지 지자체 신청을 받은 뒤 현장실사와 사업선정위원회 심의를 거쳐 4월 중 최종 선정할 예정이다.

박성호 행안부 자치분권실장은 "외국인·북한이탈주민이 지역에서 생활하는데 불편하지 않도록 정주환경을 개선하고, 주민과 함께 어울려 서로를 이해하고 조기에 정착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inishmor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