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제 은값 10%↓…미 개미들의 공세, 하루만에 주춤

송고시간2021-02-03 05:52

국제유가는 연이틀 급등…WTI, 작년 1월 이후 최고치

실버바
실버바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게임스톱 사태를 주도한 미국 개미(개인 투자자)들의 집중 매수로 급등한 국제 은값이 하루 만에 큰 폭으로 내렸다.

2일(현지시간) 뉴욕상품거래소에서 3월 인도분 은은 전날보다 온스당 10.3%(3.02달러) 급락한 26.402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전날 9% 이상 급등해 2013년 2월 이후 8년만의 최고치를 찍은 지 하루 만이다.

온라인 커뮤니티 레딧의 토론방 '월스트리트베츠'를 중심으로 뭉친 개인 투자자들은 대형 은행들과 정부가 은 시세를 억누르고 있다며 은 관련 상품을 집중 매수하자는 운동을 전개했다.

급등세가 조기에 꺾인 것은 거래소를 운영하는 CME그룹이 이날부터 은 선물 계약을 위한 증거금을 18% 인상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CME그룹의 시장분석가인 데이비드 매든은 "가격 변동이 극심할 때 거래소가 이러한 조치를 도입하는 것은 드문 일이 아니다"라고 말했다고 마켓워치가 전했다.

미 상품선물거래위원회(CFTC)의 로스틴 베넘 위원장 대행이 성명을 내 "상황을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있다"고 경고한 것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뉴욕상품거래소의 4월 인도분 금도 이날 온스당 1.6%(30.50달러) 급락한 1,833.40달러로 장을 마감했다.

국제 유가는 이틀 연속 급등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3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2.3%(1.21달러) 오른 54.76달러에 거래를 마쳐 지난해 1월23일 이후 최고가를 찍었다.

런던 ICE선물거래소의 4월물 브렌트유는 배럴당 2%(1.13달러) 오른 57.48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주요 국가들의 산유량 증가가 예상보다 적었던 것이 유가 상승세를 뒷받침했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firstcir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