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일본 오사카에서 혐한시위 벌인 단체이름 4년반만에 공개

송고시간2021-02-02 22:44

beta

일본 오사카(大阪)시는 2016년 가두시위를 하면서 재일(在日) 한국·조선인에 대한 차별발언을 한 단체의 이름을 2일 공개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오사카시는 해당 단체가 '행동하는 보수운동 간사이(關西)지구'라고 밝혔다.

'헤이트 스피치'(hate speech·특정 집단에 대한 공개적 차별·혐오 표현) 억제를 목적으로 하는 오사카시 조례에 따라 단체명을 공개한 것은 이번이 세 번째라고 오사카시는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차별 부추길 목적" 판단…조례에 따른 세 번째 공표 사례

도쿄에서 벌어진 혐한시위
도쿄에서 벌어진 혐한시위

[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일본 오사카(大阪)시는 2016년 가두시위를 하면서 재일(在日) 한국·조선인에 대한 차별발언을 한 단체의 이름을 2일 공개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오사카시는 해당 단체가 '행동하는 보수운동 간사이(關西)지구'라고 밝혔다.

'헤이트 스피치'(hate speech·특정 집단에 대한 공개적 차별·혐오 표현) 억제를 목적으로 하는 오사카시 조례에 따라 단체명을 공개한 것은 이번이 세 번째라고 오사카시는 설명했다.

행동하는 보수운동 간사이지구는 당시 '범죄를 범하는 한국·조선인', '조선인, 한국인, 일본에서 몰아낸다'는 등의 발언을 했다고 오사카시는 차별적 메시지의 구체적 내용을 함께 설명했다.

이 단체는 2016년 7월 오사카시 주오(中央)구의 주오사카한국총영사관 근처에서 시위하면서 이처럼 재일 한국·조선인에 대한 차별을 조장하는 발언을 했다.

오사카시는 작년 10월에 이 사건에 관해 '혐오·차별 의식을 부추길 목적으로 이뤄졌다'고 판단했으며 이후 단체의 이름과 발언 내용을 공개할지 검토했다.

오사카시는 시민들에게 사건을 주지시키고 인권 의식을 높여 비슷한 사건을 억제하기 위한 것이라고 공개의 배경을 설명했다.

문제의 행위를 한 후 단체 이름을 공개하기까지 4년 반가량이 걸린 셈이다.

마이니치신문은 혐한 시위 억제를 위한 오사카시의 조례가 제정된 것은 2016년 1월이며 이후 차별적 언동에 관한 신고 등이 집중됐으나 심사가 장기화하고 있다고 전했다.

sewon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