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란 외무부 "구금된 한국 선원 석방 허용"(종합)

송고시간2021-02-02 22:36

beta

이란 혁명수비대에 나포된 한국 화학 운반선 '한국케미'호 선원 중 일부가 이란 정부의 출국 허가를 받았다.

사이드 하티브자데 이란 외무부 대변인은 2일(현지시간) "페르시아만(걸프 해역)에서 환경오염을 일으킨 혐의로 억류된 한국 선원들이 한국 정부의 요청과 인도주의적 조처에 따라 출국 허가를 받았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란 혁명수비대 함정들에 나포되는 화학 운반선 '한국케미'
이란 혁명수비대 함정들에 나포되는 화학 운반선 '한국케미'

(테헤란 AP=연합뉴스) 한국 화학 운반선 '한국케미'가 지난 달 4일(현지시간) 걸프 해역에서 이란 혁명수비대 소속 함정들에 의해 나포되고 있는 모습. 이란 국영 TV는 혁명수비대가 호르무즈해협에서 환경 오염 유발을 이유로 '한국케미'를 나포했다고 보도했다. [타스님 통신 제공]
jsmoon@yna.co.kr

(이스탄불·서울=연합뉴스) 김승욱 특파원 강훈상 기자 = 이란 혁명수비대에 나포된 한국 화학 운반선 '한국케미'호 선원 중 일부가 이란 정부의 출국 허가를 받았다.

사이드 하티브자데 이란 외무부 대변인은 2일(현지시간) "페르시아만(걸프 해역)에서 환경오염을 일으킨 혐의로 억류된 한국 선원들이 한국 정부의 요청과 인도주의적 조처에 따라 출국 허가를 받았다"고 밝혔다.

주이란 한국대사관과 주한 이란대사관도 선원들의 석방 사실을 확인했다.

다만, 한국케미호와 선장은 이란 현지에 남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케미는 지난 달 4일 오전 호르무즈 해협의 오만 인근 해역에서 이란 혁명수비대에 나포됐다.

한국케미는 메탄올 등 3종류의 화학물질을 실은 채 사우디아라비아 주발리에서 출항해 아랍에미리트(UAE)의 푸자이라로 향하던 중이었다.

이란 혁명수비대는 성명을 내고 "해당 선박이 해양 환경 규제를 반복적으로 위반한 데 따른 것"이라며 "이번 조치는 검찰과 해양항만청의 요구에 따른 것으로 사법 당국이 다루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한국케미의 선주사인 디엠쉽핑은 환경오염을 일으키지 않았다며 이란 혁명수비대가 제시한 나포 사유에 반박했다.

한국케미에는 선장·1∼3등 항해사·기관장 등 한국 선원 5명을 포함해 미얀마인 11명, 인도네시아인 2명, 베트남인 2명 등 모두 20명이 승선했으며, 이들은 한국케미호와 함께 이란 남부 반다르아바스 항에 억류됐다.

kind3@yna.co.kr

[그래픽] '한국케미' 나포에서 석방까지
[그래픽] '한국케미' 나포에서 석방까지

(서울=연합뉴스) 김영은 기자 = 0eun@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