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신규 교사 홍보영상에 노무현 전 대통령 비하 '일베 이미지'

송고시간2021-02-02 18:32

beta

경기 여주교육지원청이 자체 제작한 홍보영상물에 노무현 전 대통령을 비하하는 '일베(일간베스트 저장소)' 이미지를 사용했다가 항의 댓글을 받은 뒤 급히 비공개로 전환한 것으로 2일 확인됐다.

여주교육지원청은 1일 밤 11시 40분께 공식 유튜브 계정에 3월 1일 자로 신규 발령받은 교사들에게 여주를 소개하고 지역 내 학교 및 학생 현황 등을 안내하는 '전입 교원 홍보 영상'이란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이 영상에 등장하는 문제의 이미지는 2016년 천만 관객을 동원한 영화 '부산행' 포스터에 일베를 상징하는 표시와 노 전 대통령의 얼굴이 합성된 사진 파일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여주교육지원청 "구글에서 이미지 검색한 것…단순 실수" 6시간만에 비공개 처리

(여주=연합뉴스) 이영주 기자 = 경기 여주교육지원청이 자체 제작한 홍보영상물에 노무현 전 대통령을 비하하는 '일베(일간베스트 저장소)' 이미지를 사용했다가 항의 댓글을 받은 뒤 급히 비공개로 전환한 것으로 2일 확인됐다.

여주교육지원청은 1일 밤 11시 40분께 공식 유튜브 계정에 3월 1일 자로 신규 발령받은 교사들에게 여주를 소개하고 지역 내 학교 및 학생 현황 등을 안내하는 '전입 교원 홍보 영상'이란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이 영상에 등장하는 문제의 이미지는 2016년 천만 관객을 동원한 영화 '부산행' 포스터에 일베를 상징하는 표시와 노 전 대통령의 얼굴이 합성된 사진 파일이다.

포스터 하단의 출연진 명단에도 노 전 대통령의 이름이 적혀있으며, 상단에는 'competition' 영문 철자의 뒷부분이 'ilbe(일베)'로 변경됐다.

여주교육지원청은 해당 영상물을 올린 뒤 '일베 이미지가 사용된 것 같다'는 댓글이 올라오고 나서야 문제를 알아채고 6시간 만에 이를 비공개 처리했다.

여주교육지원청이 지난 1일 제작해 게재한 홍보 영상물에 사용한 '일베' 이미지. 교육지원청은 위 포스터의 '부산행'을 '여주행'이라고만 바꾼뒤 영상에 그대로 사용했다. 뒤늦게 이미지에 문제가 있음을 발견한 교육지원청은 6시간여 뒤에서야 영상을 비공개 처리했다.

여주교육지원청이 지난 1일 제작해 게재한 홍보 영상물에 사용한 '일베' 이미지. 교육지원청은 위 포스터의 '부산행'을 '여주행'이라고만 바꾼뒤 영상에 그대로 사용했다. 뒤늦게 이미지에 문제가 있음을 발견한 교육지원청은 6시간여 뒤에서야 영상을 비공개 처리했다.

문제의 영상은 교육지원청 장학관, 장학사와 일선 교사 등 3명이 제작했다.

교육지원청 측은 '단순 실수'라고 해명했다.

교육지원청 관계자는 "아무래도 여주가 낯선 지역이다 보니 새로 발령받은 교사들에게 즐거운 '여주행'이 시작된다는 취지에서 '부산행' 포스터를 사용한 것"이라며 "구글에 '부산행 포스터 고화질'로 검색해 처음 나오는 이미지를 사용했는데 합성 여부 등을 자세히 살펴보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영상 제작에 참여한 직원 모두 일베와는 전혀 상관이 없다"며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고 말했다.

young86@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