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충북 관광지 호텔·리조트 설 연휴 예약률 들쭉날쭉

송고시간2021-02-09 15:53

beta

충북 북부지역 유명 관광숙박시설의 설 연휴 예약률이 들쭉날쭉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는 설 연휴 여행 수요가 몰리는 것을 막기 위해 숙박시설의 경우 객실 수의 3분의 2 이내에서 예약할 수 있도록 제한했다.

이번 설에는 직계가족이라도 5인 이상 모일 수 없게 돼 휴양지 호텔·리조트가 '풍선효과'를 누릴 것으로도 관측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리솜 만실, 소노문단양·청풍레이크호텔은 30∼40%대

(제천=연합뉴스) 박재천 기자 = 충북 북부지역 유명 관광숙박시설의 설 연휴 예약률이 들쭉날쭉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는 설 연휴 여행 수요가 몰리는 것을 막기 위해 숙박시설의 경우 객실 수의 3분의 2 이내에서 예약할 수 있도록 제한했다.

이번 설에는 직계가족이라도 5인 이상 모일 수 없게 돼 휴양지 호텔·리조트가 '풍선효과'를 누릴 것으로도 관측됐다.

그러나 장기화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속에 이동 자제 심리가 일부 작동한 듯 '66.6% 만실'을 기록한 곳은 제천의 포레스트리솜 뿐이다.

9일 오전 기준으로, 단양 중심부에 있는 소노문단양(856실)의 11∼13일 평균 예약률은 35% 수준이다.

소노문단양 측은 "2019년 설에는 90%가 넘는 예약률을 보였지만, 이번 설은 5인 이상 입실 금지 등 코로나19 여파로 더는 예약률이 오르지 않는다"고 전했다.

청풍리조트
청풍리조트

[연합뉴스 자료사진]

제천의 경우 청풍레이크호텔(180실) 예약률은 11일과 12일 공히 43.3%이고 13일은 23.9%이다.

청풍힐하우스(50실) 예약 현황은 11일 58%, 12일 66%, 13일 32%이다.

클럽ES리조트(255실)는 11일 51%, 12일 63.5%, 13일 40%의 예약률을 보이고 있다.

다만 리솜(201실)은 같은 기간 평균 예약률이 70%를 넘어 일부 예약자에게 예약취소 요청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제천시는 이번 연휴에 관광숙박시설, 주요 관광지, 야영장 등 점검에 나설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객실당 5인 이상 입실한 곳은 없는지와 마스크 착용, 체온 측정 등 방역수칙을 준수하는지를 살필 것"이라고 말했다.

jc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