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 블루 넘어 코로나 레드…사회 전반에 부정정서 만연"

송고시간2021-02-02 15:01

beta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한국 사회에 전반적으로 부정 정서가 만연하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한국언론진흥재단은 성인 1천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코로나19 이후 국민의 일상 변화' 온라인 조사 결과 우리 사회가 우울함의 단계인 '코로나 블루'를 넘어 분노의 단계인 '코로나 레드'로 넘어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2일 밝혔다.

코로나19 확산 전과 비교해 일상에서 느끼는 감정은 어떻게 변화했는지 질문한 결과 응답자의 78.0%는 '걱정 또는 스트레스'를 더 많이 느낀다고 답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언론진흥재단 '코로나19 이후 국민의 일상 변화 조사' 발표

(서울=연합뉴스) 김준억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한국 사회에 전반적으로 부정 정서가 만연하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한국언론진흥재단은 성인 1천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코로나19 이후 국민의 일상 변화' 온라인 조사 결과 우리 사회가 우울함의 단계인 '코로나 블루'를 넘어 분노의 단계인 '코로나 레드'로 넘어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2일 밝혔다.

코로나19 확산 전과 비교해 일상에서 느끼는 감정은 어떻게 변화했는지 질문한 결과 응답자의 78.0%는 '걱정 또는 스트레스'를 더 많이 느낀다고 답했다.

또한 '불안 또는 두려움'을 코로나19 이전보다 많이 느낀다는 응답자는 65.4%였다. '짜증 또는 화', '분노 또는 혐오'가 늘었다는 응답은 각각 60.8%, 59.5%로 집계됐다.

반면, '자긍심 또는 자부심'이 늘었다는 응답은 35.4%, '감사함 또는 안도감'은 29.3%에 그쳤다.

"코로나 블루 넘어 코로나 레드…사회 전반에 부정정서 만연" - 1

그러나 미래 사회에 대한 인식은 낙관적으로 조사됐다.

'우리 사회는 어떤 어려움도 결국 극복할 것'이라고 생각한 응답자는 63.6%로 집계됐으며 '우리 사회는 더 나은 사회가 될 것'이란 응답도 56.7%를 차지했다.

다만, '혐오와 차별이 증가할 것'(66.9%), '사회 구성원 간 격차가 커질 것'(63.0%), '개인의 자유가 제한될 것'(56.0%) 등 과반의 응답자가 우려를 표명했다.

이 밖에도 코로나19로 외부활동은 감소하고 재택 활동이 많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많이 감소한 활동은 여행(85.1%), 공연·예술·극장 영화 관람(83.3%), 오프라인 사교 활동(81.5%) 등이었다. 반면, 미디어 이용(70.3%), 온라인 쇼핑(63.2%), 직접 요리(58.3%)는 크게 늘었다.

미디어를 이용할 때 어떤 매체·기기를 사용했는지 물어본 결과 코로나19 이전과 비교해 스마트폰(78.9%), TV(68.5%), 개인용 PC(65.7%) 이용량이 증가했다고 답한 응답자가 다수였다.

반면 종이신문 이용이 감소했다는 응답자는 23.2%로, 증가했다는 응답자 17.6%보다 5.6%포인트 많았다.

서비스 차원에선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이용(65.5%)이 가장 많이 늘었고 포털(63.7%), 유튜브 등 1인 미디어 플랫폼(62.5%), 종편·보도채널·PP(57.8%) 등의 순이었다.

콘텐츠 차원에서는 응답자의 72.2%가 뉴스 콘텐츠 이용을 늘렸다고 답했으며 이어 예능(55.8%), 드라마(53.8%) 순이었다.

justdust@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