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스포티파이 관계자 "한국 시장에서 중요한 플레이어 되고파"

송고시간2021-02-02 14:37

beta

국내 서비스를 개시한 세계 최대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 스포티파이 관계자는 "우리는 (한국) 시장에서 의미 있고 중요한 플레이어가 되고자 한다"고 밝혔다.

제레미 얼리치(Jeremy Erlich) 스포티파이 뮤직 부문 글로벌 공동헤드(Global Co-Head of Music at Spotify)는 1일(현지시간) 빌보드에 한국 론칭을 오랫동안 기다렸다며 "올바른 방식으로 하고 싶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한국 시장은 "분명 성숙한 시장이다. 이미 존재하는 플레이어들이 있다"며 "우리는 이들과 현지의 문화 및 역동성을 존중하기 때문에 시간을 들였다"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빌보드와 인터뷰…"한국은 성숙한 시장, 현지 문화와 역동성 존중"

[스포티파이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스포티파이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국내 서비스를 개시한 세계 최대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 스포티파이 관계자는 "우리는 (한국) 시장에서 의미 있고 중요한 플레이어가 되고자 한다"고 밝혔다.

제레미 얼리치(Jeremy Erlich) 스포티파이 뮤직 부문 글로벌 공동헤드(Global Co-Head of Music at Spotify)는 1일(현지시간) 빌보드에 한국 론칭을 오랫동안 기다렸다며 "올바른 방식으로 하고 싶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한국 시장은 "분명 성숙한 시장이다. 이미 존재하는 플레이어들이 있다"며 "우리는 이들과 현지의 문화 및 역동성을 존중하기 때문에 시간을 들였다"고 설명했다.

스포티파이 네트워크의 힘이 뒷받침한다는 것은 글로벌 마인드를 갖춘 아티스트들이 청자를 늘리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그는 덧붙였다.

스포티파이는 2일 한국에서 정식 서비스를 시작했다. 6천만 개 이상의 곡을 보유하며 정교한 큐레이션 기능이 강점으로 꼽힌다.

한국은 국제음반산업협회(IFPI) 기준으로 세계 6위, 아시아 2위 규모의 음악시장이자 세계적으로 주목받는 K팝의 본거지이기 때문에 스포티파이도 높은 중요성을 부여했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스포티파이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스포티파이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스포티파이는 지난 2014년 K팝 플레이리스트를 처음 선보였다. 빌보드에 따르면 지난 6년간 K팝의 재생 비중은 2천% 이상 늘어났다.

방탄소년단(BTS)과 블랙핑크 등 세계적 K팝 스타들은 신곡이 스포티파이 '글로벌 톱 50' 차트 최상위권에 오르는 등 팬층이 두텁다. 지난해 스포티파이에서 가장 많이 스트리밍된 한국 아티스트 10팀의 기록을 합치면 총 106억7천만 회가 넘는다.

얼리치 공동헤드는 "K팝이 (한국의 음악) 문화에서 가장 존재감이 두드러진 분야이기는 하지만 K팝에만 초점을 맞추고 싶지는 않다"며 "생태계 전 단계에 있는 아티스트들에게 도움이 되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 음악이 스포티파이에서 얼마나 글로벌한 규모인지 이미 볼 수 있다"며 "이런 수치에 (한국 진출에 따른) 국내 소비량을 더하면 한국 문화의 전 세계적 존재감이 더욱 증폭돼 드러날 것"이라고 말했다.

kimhyo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